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9:2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간밤을 문상하다` / 김문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8일
간밤을 문상하다

김문


냄새들 꽁꽁 얼어붙었다
끝내지 못한 마지막 식사의 어수선한 흔적들
혀를 밖에 두고 입을 잠근 것을 의문한다

새삼스레 비루할 것 없는 외롭고 찬 발들
안전한 길은 언제나 난간이었다

담장과 가로등 사이 얼룩무늬 자루 하나
체온을 버리고 난간을 버리고
제 울음에서 아스라이 멀어졌으리라

비닐봉지 옆구리에 코를 박고 돌이 된 당신이라는 짐승
마지막 페이지에 엎질러진 간밤이라는 시간, 그
황량한 폐허에 당신을 입관한 건
천막 하나 없는 음음정막陰陰寂寞 의 밤이었으니

소름이 부르는 소리 듣지 못한 그 밤의 귀들, 대낮이 되어서야
간밤을 문상한다

당신, 스치는 기척에도 후다닥 담을 통과하는 자루였지
난간일수록 재빠르게 재껴야 허방을 피할 수 있다고
뼛속까지 시렸으나 곁불 한번 쬔 적 없는 꽁꽁 언 발

모든 맛에는 죽음이 첨가되었다



▶간밤은 서쪽의 공간, 위험에 노출된 시간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안녕하거나 안녕하지 않다.
혹한의 밤 쓰레기를 뒤져 먹고 죽은 길고양이 한 마리의 경계이탈, 경계란 세계와 세계 사이
에 존재할 뿐 種과 種 사이의 경계란 무의미하다. 존재와 존재, 거기와 여기, 언제든 일어나
거나 일어날 수 있는 절실함이 절대 거절과 맞닥뜨릴 간밤, 그 불안에 대한 기침이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6년 시와 표현 신인상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문 시와표현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2019 KBC전국프로복싱신인왕8강전 포항권투 두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빔밥` / 박종명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6월, 찔레꽃 정선희  섬진강 강가를 달리며 장사익의 찔레꽃을 듣는다. 눈으로 .. 
날짜를 버리다 정지우(鄭誌友) 감자에서 멍든 햇볕이 푸른 싹으로 빠져나가고 있어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