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2 오전 01:18: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팔월` / 박인하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9일
팔월

박인하


지금은 칠월 한여름
아직 오지 않은 팔월에 대해서 쓴다
아이스크림처럼 빨리 녹는 시계는
지루해진 시간을 모래 위에 슬쩍 흘리고 있을 것이다
태풍은 바람의 틈새를 어슬렁거리다가
푸른 나무의 목을 쳐내고 제 수위를 견디지 못한 집들도
빙하처럼 물 위를 떠다니고 있겠지
뜨거운 태양 아래 칸나가 더 붉어지면
해바라기가 까맣게 속을 태우는 어떤 시절들의
그곳

이곳
생의 다른 온도를 지니고
고개를 내밀어 서로를 마중하는 시간들
형식이 완성되지 못한 편지는
고서처럼 바래가며 신비로워진다
우리는 아무런 소식도 주고받지 못하며
어떤 기억들로 예감을 만들며 그곳으로 이곳으로
다가가고 있는 것이다
이곳은 장마가 지나가고 있으니
그곳의 해질녘은 조금씩 서늘해지고 있겠다
이곳의 뜨거움이 그곳의 바람을 가까스로 만나는
궁창에서 태풍이 시작된다면
너는 이미 가버리고 없는 팔월이다



▶나는 여기에도 있고 어디에나 있다
돌아갈 수 없는 시절에도 있고
아직 오지 않은 날들 그곳에도 있다
그러나 나는 아무데도 갈 수 없다
내가 있는 곳은 지금 여기
나는 조금 늦거나 너무 빠르다
그러므로 당신은 늘 나의 시간 밖에서 나를 기다린다
꽃이 붉어도 함께 보지는 못한다
당신이 다녀가서 이곳이 뜨겁다 여름이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8년 『서정시학』 신인상
서정시학회 동인
한국작가회의 회원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박인하 서정시학 서정시학회 미래서정 작가회의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경주시 내남면 청년회의 뜨거운 이웃사랑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한 농가까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치미 떼다 한효정호두과자 속에 땅콩이 들어 있고 땅콩과자 속에 호두가 들어 있으..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