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2 오전 01:18: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깔링의 기도` / 박관서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22일
깔링의 기도

박관서


하잘스런 일기를 몰아서 쓰느라 밤을 샌 새벽에
좌변기에 앉아, 추석 지난 가을이니 논물을 빼러가자는

아내의 말을 귓등으로 흘리며 찍어 넘기는 핸드폰으로
뼈가 내는 소리를 듣는다 사람의 넓적다리뼈로 만든 피리라는

깔링의 음률을 제대로 듣지는 못했지만
뼈만 남은 이들이 되지 않기 위해 뼈 빠지게 일을 하다

휘거나 닳아버린 관절이나 잘려나간 손가락 부위가
날이 궂으면 결리거나 가렵다는 이웃들을 생각했다

하지만 과연, 뼈만 남기지 않을 이들이 있기나 한가
내가 죽거든 검붉은 불길로 몸 안에 채워 넣은 살과 물을 살라

남은 뼈가 있거든 슬슬 빻아 고향 강물에 뿌려지기를
되새기면서, 골을 내며 돌아올 아내를 위해

댓 줌의 쌀을 꼬들꼬들 씻어 뜨물로는 시래기 된장국을 끓이고
희고 맑고 또렷또렷해진 쌀알로는 밥을 안쳤다

압력 밥솥에서 금세 스르릉 스르릉
깔링의 음률이 들려온다



ⓒ GBN 경북방송




▶티벳에는 깔링이라는 악기가 있다. 죽은 사람의 뼈 중에서 가장 강한 넓적다리뼈로 만든 나팔이라고 한다. 아내와 다툰 어느 아침엔가 깔링으로 연주하는 음악을 들었다. 우리들은 인간의 몸을 통해서 내는 소리들 속에서 살아간다. 우리들의 일상이 그렇듯이, 그 안에서 울고 웃으며 때로는 명랑하게 때로는 비참한 기분으로 살아간다. 하지만 몸 안에서 만들어지는 뼈라고 해서 별 수 있겠는가? 우리들의 촘촘한 일상에서 생겨나서 자라는 것 아니겠는가! 그 일상의 밥이 지어지는 압력밥솥과 아내와 남편과 노래들이 그러하지 않겠는가. 깔링의 음률에 가만히 귀기울여보면 이른 새벽 맑은 이슬에 걸린 거미줄처럼 청량하고 맑다.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들은 모두 노래를 따라 흘러간다.



▶약력
1996년 계간 『삶 사회 그리고 문학』 신인추천
제7회 윤상원문학상 수상
광주전남작가회의 회장 역임.
시집 『철도원 일기』, 『기차 아래 사랑법』 간행.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2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박관서 윤상원문학상 광주전남작가회의 철도원의일기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경주시 내남면 청년회의 뜨거운 이웃사랑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한 농가까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치미 떼다 한효정호두과자 속에 땅콩이 들어 있고 땅콩과자 속에 호두가 들어 있으..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