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9:2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2일
사과 같은 사과

김애리샤


사과는 진지하게 깎으려 할수록 추해진다
누런 속살이 부끄럽게 잘려 나간다
살 속을 다 파고들어 두 개의 검은 씨앗을 꺼내든다
너는 복잡하고 예민한 숲 같은 생각회로를 가지고 있다
무성한 숲길을 다 헤아릴 수 없다
그곳에 묻어두면 하얀 사과 꽃을 피워낼 수 있을까
백한 번째 뿌리를 들춰내고라도 씨앗을 발아 시키고 싶다
숲길을 걸을 땐 함부로 바람의 노래를 따라 부르면 안 된다
미안해할수록 이파리들은 더 거세게 흔들리고
회로 어디쯤에선 불꽃이 튀어오를 수도 있으므로
재빨리 걸어야한다 느릴수록 안주하고 싶어진다
사과는 시간의 흐름과 비례관계
스치는 바람 사이에 물려진 거미줄처럼
아슬아슬하게 떨리고 있다

너의 회로 속에 묻어두고 싶은 씨앗
발아시키고 싶은 말이 있다




▶시를 알아가는 일은 당신을 이해해가는 일과 다르지 않다.
복잡하고 예민한 문장들 속에서 당신을 발아시키고 싶다.
함부로 지나가는 바람의 노래를 따라 부르지 않을 것이다.
미안해하지도 않을 것이다. 겉과 속이 다른 누런 속살들을
조금은 부끄럽게 드러내며 시간과 함께 흘러가 볼 것이다.
그러면 당신 속에 묻어두고 싶은 말들이 시로 발화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일, 그 시 속에서 나는 또 당신의 발아를
꿈꿀 수 있을지도 모르는 일.





ⓒ GBN 경북방송





▶약력
  2018년 창작21 신인상
  창작21 작가회 회원
  제주작가회의 회원
  라음동인
  시집 「히라이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애리샤 창작21 제주작가회의 라음동인 히라이스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2019 KBC전국프로복싱신인왕8강전 포항권투 두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빔밥` / 박종명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6월, 찔레꽃 정선희  섬진강 강가를 달리며 장사익의 찔레꽃을 듣는다. 눈으로 .. 
날짜를 버리다 정지우(鄭誌友) 감자에서 멍든 햇볕이 푸른 싹으로 빠져나가고 있어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