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2 오후 04:29: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나비의 거리` / 권수찬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0일
나비의 거리
 
권수찬


꽃의 유혹을 바삐 쫒다 몸이 갸우뚱했다 
오랜 시간 날개들이 굳은 정원 속,
그곳 풍경들이 처음부터 눈에 들어왔던 것은 아니다
어머니가 다른 분신으로 부화되었던 곳 
꿈 속 길 찾아 전시관 구석구석 날아다녔다
 
화상 입은 입구로 들어섰다
온종일 현란한 빛에 둘러싸인 희뿌연 애벌레들
이곳의 빛들이 내겐 꽃으로 보였다
꿈틀거리는 날개는
꽃들에게 속삭임을 보내느라 부서질 뻔했다
여러 곳에 모여든 다층의 나비들이 팔랑대는 거리는
내밀한 수작(酬酌)과 함께 작은 비명으로 들썩거렸다
저마다 꽃들은 거울을 하나씩 숨기고 있어
작은 날개가 푸드덕거릴 때마다, 
사방 코끝으로 전해오는 열 배 스무 배 향을 내뿜었다 
 
좌우 거리는 마술에 걸렸다 
누군가 본 떠 찍은 판화 속 날개 자락들, 
불룩한 향기를 되새기느라 
거리는 수많은 알의 포화로 넘쳐나고 
나도 그곳엘 정신없이 피어 다녔다 
 
푸른 광선이 박힌 투명한 유리관 속에
부전나비 박제가 된 어머니를 발견했다
지난 날 바람의 길 흩으려
단 맛 입에 넣어 줄 때
내 날개는 어머니보다 더 단단해졌다
바위 그늘에 기울어진 채
살아서도 굳었던 어머니
나는 메마른 주윌 빙빙 돌며 
저 형광 꽃 속을 향해
펄럭거리고 있었다




▶언젠가 나비 전시관에 갔다 나비로 채워진 숲에는 다양한 나비들이
여기저기 날아다니고 있었다 향기 가득한 꽃들은 마치 나비를 기다리는 듯
봉오리를 활짝 열어 제치고 있었다. 마치 현란한 나비의 거리였다.
숲을 빙 돌아 나비들이 진열된 전시관 안을 들어선 순간,
내 안의 오래된 나비 한 마리 서성거리고 있었다.
나비는 나에게 잊고 지냈던 그리움 한 자락 일으켜 세우고 있었다.
유리관 속 단정하게 꽂혀 있는 내 어머니 같은 나비, 푸른 형광빛은 강렬했으며
나는 어느새 아기 나비가 되어 어머니를 부르고 있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4년도 『문학의 오늘』로 등단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권수찬 문학의오늘 나비의거리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석기 국회의원 16일 서울특별시 국정감사
제6회 선덕여왕대상 수상자 발표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중등교사 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
‘전국 직장인복싱은 포항권투가 최고’ 재확인
2019신라여왕축제 선덕여왕대상 시상식 가져
세계챔피언 배출 포항권투, 전국직장인복싱대회 2연패 향해 순항
신라문화제특집 신라천년예술단의 공연 성황리에 치러져!!!
경주의 추억과 구절초가 함께한 꽃보다 아름다운 그대〈7080얄개들의 복고축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희미하게 보면` / 김경주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좌뇌형 인간 우뇌형 인간` / 김연종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안녕이 킁킁 안녕을 맡으며 나를 노래했다 데시벨 지도를 펼쳐놓은 귓속으로 날 좋.. 
지질시간 김백겸   야훼가 진흙에 숨을 불어 넣어 창조한 인간 기호-아담Ada.. 
누구라도 든든하게 기대고 싶다면 제네시스를 운전함이 옳다 묵묵히 감싸안는 침묵..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