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후 01:02: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좌뇌형 인간 우뇌형 인간` / 김연종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1일
좌뇌형 인간 우뇌형 인간

김연종


좌측통행이 세상의 진리라고
늘 한쪽으로만 다니다가
척추 측만증이 생길 즈음
세상의 등뼈는 조용히 우측으로 바뀌었다
우측통행만이 공평하게 자리를 내주고
무사히 속도를 줄일 수 있다고
 
나는 늘 바른 사나이라고
외치고 다니지만
심장은 왼쪽으로 치우쳐 있다
바른 손으로
밥을 먹고 글씨를 쓰고
남은 소변을 털어 내지만
왼쪽을 능멸하는데 가장 익숙하게 사용되었다
 
견고한 두개골 속 뉴런들도
장벽을 허물어야 좌우 소통이 된다
푸른 시냅스에 붉은 등이 켜지면서
대뇌피질의 주름은 더욱 깊어졌다
버스노선보다도 더 희미해진
내 이념의 중앙 분리선
아직도 헷갈리는 내비게이션을 따라
가만히 페달을 밟는다
 
황색등에 갇혀버린 내 언어는
여전히 안개등처럼 깜박거리고



▶상표를 가리면 코카콜라와 펩시콜라를 구별하지 못한다. 두 눈을 가리면 콜라와 사이다와 탄산음료까지도 헷갈린다. 시인의 이름을 가리면 베스트 시집과 워스트 시집이 뒤바뀌기도 한다. 나사를 죄고 푸는 것처럼 좌우란 옥죄임과 느슨함의 반복일 뿐이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04년 문학과 경계 등단
   제3회 의사문학상 수상,  2018년 아르코문학창작기금 수혜
   시집 「극락강역」 「히스테리증 히포크라테스」 「청진기 가라사대」
   산문집 「닥터 K를 위한 변주」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영종 문학과경계 극락강연 의사문학상 아르코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돕기 일일주점 포항사랑 음악회
경주행복학교’ 경상북도 문해대잔치 ‘대상’ 수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눈 덮인 새벽을` / 이두예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두껍아 두껍아` / 김유진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첫눈` / 고명자 시인
경주 황성교회, 창립 70주년 맞아 이웃사랑 몸소 실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리마` / 김곳 시인
김석기 의원, ‘철도 폐선부지의 효율적 활용 방안’ 토론회 개최
바르게살기영덕군협의회, 다문화 합동전통혼례식 개최
서울소재 영일만항 이용 수출입기업 3년째 포항에 거액 기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지평선을 바라본다성향숙비 온 뒤 선명한 현이라니 저 현을 건드려 소리를 내고 싶다.. 
그리마김곳너무 많은 흔적을 가지고 있다많은 발을 가졌다는 건 고행 같은 먼 길을 부..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