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20 오후 08:49: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굴뚝 청소부` / 김지명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22일
굴뚝 청소부

김지명


내 머리에서 연기가 났다

굴뚝새가 안녕 침입하고
유리새가 안녕 망보기로 출연하고
파랑새가 안녕을 참견하는

안녕이 킁킁 안녕을 맡으며 나를 노래했다
데시벨 지도를 펼쳐놓은 귓속으로
날 좋아하지? 후투티가 추장처럼 등장했다

둥지가 되는 연습이 없었는데
나뭇가지의 정글짐 놀이터도 없었는데
머리 굴뚝은 새들의 정원이 되었다

검댕이 숲이군
대걸레가 필요해

새들은 굴뚝 청소 놀이를 발명하고
생각만 굴뚝같은 내 비밀을 발견하고

비밀을 쪼아 하늘 아래 누구와 연통하며
새들은 내 행세 놀이까지 감행한다

쉿,
바람이 먼 소리새를 마중 나갔을 때
새들이 구겨진 날개를 빗질하러 나갔을 때
난로의 연통이 운다 간헐적으로

화구를 활짝 열어 훠이훠이 쫓아내도
모르는 새는
마음 부칠 난민 신청이란다
내 어둠 속이 파랑이란다

한밤이면 무수한 새 발자국을 닦아냈는데
비오면 다그쳐 새 심장을 심문했는데

안녕을 노래하고 싶어
깃대종은 바라지 않아

불행이 자꾸 우리를 따라온다고 말한다
우리가 엉겁결에 불행을 따라간다고 말한다

새들은 제 이름을 부르지 않고 운다
내일이면 집 지으리 운다

나는 인사말을 불쏘시개로 아는 연통이었다




▶생각이 복잡한 날이었다. 집안에서 푸드덕거리는 소리가 났다. 아무리 둘러봐도 물체는 보이지 않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소리가 요란했다. 벽난로 옆을 지나는데 그곳이었다. 이름 모르는 새 한 마리가 굴뚝을 타고 내려온 것이다. 어쩌다 발을 헛디뎠거나 정원의 군주로 군림하는 물까치 무리에게 쫓겨 나무에 앉지도 못하고 예까지 흘러왔을 터, 제주도에 심신을 맡기러 온 이민자 같았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3년 매일신문 등단
   시집 「쇼펜하우어 필경사」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2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지명 굴뚝청소부 매일신문 쇼펜하우어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청출입기자 봉사단’ 기북면 과수원 사과 따기 봉사활동 실시
장기중학교 27회 졸업40주년 기념축제
株)BFC 글로벌·농업법인 에쓰엠팜 충북옥천공장 기공식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바다` / 이석봉 시인
대구 페이퍼로즈 시 창작원 ‘별똥별 목걸이’ 동시집 출판회 가져
드라마 ‘동백꽃...’과 함께 활짝 핀 구룡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미니어쳐` / 변영희 시인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돌입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매미` / 홍오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인도` / 정숙자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매미홍오선제 허물 벗어놓고 간 슬픈 어미 보았나요,썼다가 지워버린 비망록 끝자리.. 
안녕, 어린왕자나루네가 다녀간 나는푸르디푸른 빈방에 앉아사라진 순수를 부둥켜안고.. 
도화꽃 이파리 뒷장이 붉어졌어요 아침마다 당신이 지나가는 언덕길 낡은 집이 보여..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