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3 오후 07:58: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낡은 양말` / 한보경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25일
낡은 양말

한보경


짙은 살 냄새를 베고 누웠다

남루해진 동서남북이 구겨진 장면을 풀어내린다

그윽한 것,

무심히 벼려놓은 의외의 시선 같은 것,

그늘진 변방의 무릎에 기대어 혼곤히 잠든,

허락된 한 쌍의 평화가 비로소 서로를 마주하고 누웠다

지나온 여정은 너무 길었고

구겨진 무례함은

가장 낮은 걸음이 얻어낸 쪽잠 같은 덤, 어쩌다

너무 흔한 꽃의 축사 같은 것

얼마나 남았을까

시든 풀잎처럼 숨 고를 수 있는 시간

헐렁해진 심장이 마지막 출정을 떠나는

지금은, 아득한 변방

가장 낮은 자세는 아직 옳다




▶버려진 듯 구석진 시간을 벼리고 있는, 낡은 양말 한 쌍. 발가락이 빠져나간 자리에서 헐렁해진 동서남북이 빠져나온다. 낡고 남루한 일상들이 꽉 조였던 숨을 비로소 후르르 내뱉는 짧은 순간이다.
가장 낮은 바닥을 걸어본 것들이 이루어 낸 평화는 짧지만 한없이 낮고 그윽하다. 함부로 서로를 베고 누워도 서로를 탓하지 않고 품어준다. 변방의 구석진 자리를 따라 지나온 시간과 공간의 한켠이 풀어지고 있다.
언젠가 아버지의 양말이 그랬고 지금 누군가의 양말이 그렇다. 단내 나는 고단함 속으로 가장 낮은 자세로 일군 모두의 저녁이 혼곤하게 흘러간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009년 불교문예 등단
  시집 「여기가 거기였을 때」 「덤, 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2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한보경 낡은양말 불교문예 덤덤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잠든 배` / 류미야 시인
영탁 막걸리!! 네가 왜 예천에서 나와?!!
오감만족(五感滿足) 독도새우, 울릉․독도 해역 방류!
이강덕 포항시장, 유치원 및 초등학교 새내기 학생 첫 등교 축하
2020학년도 제1회 영어듣기능력평가 빈틈없는 준비
포항시 북구보건소, 양학동 치매보듬마을 주민설명회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소만(小滿)` / 박솔 시인
성건동 각 단체, 클린&안심 경주 캠페인 실시
불국동, 클린&안심 캠페인 환경정비 실시
성주맘 지킴이, 산후도우미에 지원하세요!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네가 그리우면 나는 웃었다강재남   목련이 피었다 지는 걸 보고 4월.. 
Her* ―가상현실정재분당신이 다만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는공허를 메.. 
미완성 홍우식 2분의1, 4분의1 나를 접어 본다빠져나가는 시간들어둠..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