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4 오전 05:5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유품` / 조성국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30일
유품

조성국


아버지 옷가지를 죄다 태우려다,
시내 오거리양복점의 상표딱지가 붙은 옷 한 벌 챙겨들었다

큰집 제사 지내고 음복하듯 윗게베 속에 넣어온
나부죽하게 쳐서 깎은 흰 밤 몇 개와 꽃모양으로 접은 마른 쑤래미 꺼내주던

어린 겨울
곱은 내 손을 아래게베 깊숙이 넣어주던 수제신사복이었다





▶윗게비는 윗옷의 호주머니이고, 쑤래미는 오징어, 아래게베는 바지의 호주머니이란 뜻의 전라도 방언이다. 각주를 달지 않는 것은 국어사전을 한 번 뒤져보는 수고로움을 통해 어린 날의 따뜻한 아버지의 정을 느껴봤으면 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90년 창작과 비평 시 등단
  2015년 문학동네 동시 등단
  시집 「슬그머니」 「둥근 진동」 등
  동시집 『구멍 집』
  평전 「청년 이철규」 등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3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조성국 창작과비평 문학동네 슬그머니 구멍집 이철규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막걸리와 아바타` / 이정원 시인
2020 김정재 국회의원 의정보고회 개최 !
베트남 정부, 김관용 前지사에게 노동훈장 수여
포항시,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피해구제지원 시민 안내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샴쌍둥이, 스웨터` / 박형민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절규 한 척을 띄워 보낸다` / 정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조금` / 이기린 시인
포항시, 소상공인이 웃어야 포항시가 웃는다! 소상공인 활력UP 지원사업start!!
포항시, ‘송도카페문화거리’ 조성 간담회 추진
경북도, 1,619억원 투입... 친환경․스마트 축산업 구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북두칠성 어머니오미옥오늘도 어머니는 밤하늘 별빛으로 오시네어릴 적 할머니는 말끝.. 
창유리가 한 칸씩 물들었지요 얽힌 전선을 감고 뻗어가는 나팔꽃 귀 입술이 반쯤 열.. 
막걸리와 아바타이정원 가만히 눈 감으면 영사기가 돌아간다한 생애 영화 한 편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