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3 오후 09:4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여덟 개의 현(絃)을 위한 발라드` / 이만영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5일
여덟 개의 현(絃)을 위한 발라드

이만영


이런 풍경은 바람이 시킨 짓 
잠든 겨울 들판을 지나 첫 잎사귀에 도착한 첫 숨결

이런 자세는 새털구름이나 시킨 짓
부끄럽게 부풀던 애인의 가슴속 천년의 첫 속살 냄새

이런 소리는 귓바퀴가 시킨 짓
쏟아져 내리는 소낙비의 국숫발처럼 처음 흐느낌

이런 기적은 어젯밤 꿈이 시킨 짓
나를 향해 사용한 너의 첫 함박웃음

이런 어처구니는 벼랑이 시킨 짓
오후 3시, 반으로 갈린 햇살을 뚫고 날아온 우두커니 첫 고백

이런 태동(胎動)은 봄이 시킨 짓
구각(舊殼)을 벗고 크게 터뜨린 새순의 첫 발차기

이런 무작정은 근원이 시킨 짓
애매한 예언과 불온한 열망이 나한테 다가온 첫 발자국

이런저런 모든 흥분 속의 떨림은
'사랑한다'라는 말을 내뱉기 직전 꾹꾹 견뎌온 심장이

'짓'을 물어보았는데 '첫'이라 답한 것




▶비가 올 듯 말 듯 한 거리
회색빛이 가득히 차오르는 가을 오후입니다
행선지도 모른 채 버스에 몸을 실어봅니다
차창 밖 시월의 폴라타너스들
뜨겁던 구월을 감시하느라 짙푸르게 나이 드는 잎사귀들
오늘도 나무의 기둥 껍질마다 회백색 혹은 암회색의 곡선문양으로
아름다운 무늬가 그려지고 있습니다
나는 여름 내내 무슨 그림을 그리고 있던 걸까요
하찮은 무늬 한 점이라도 남겼을까요?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건강하고 몸에 유익한 햇빛은 몇 시에 쏟아져 내려오는지
바깥의 귀를 활짝 열어 동공 속으로 복제된 창밖의 풍경을 고스란히
끌어들이고 있을 뿐입니다
천천히 노트를 펼쳐 시월을 스케치해 봅니다
세상은 신비하고 모르는 일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풍경과 풍경 그 단면에 시가 숨어 있었습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8년 39회 『근로자문학제』 시부문 은상 수상
  2019년 웹진 『시인광장』 으로 등단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이만영 시인광장 웹진 근로자문학제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청출입기자 봉사단’ 기북면 과수원 사과 따기 봉사활동 실시
사)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제3회 ‘찾아가는 마실 음악회’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걷다, 길` / 여국현 시인
장기중학교 27회 졸업40주년 기념축제
株)BFC 글로벌·농업법인 에쓰엠팜 충북옥천공장 기공식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유품` / 조성국 시인
대구 페이퍼로즈 시 창작원 ‘별똥별 목걸이’ 동시집 출판회 가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바다` / 이석봉 시인
드라마 ‘동백꽃...’과 함께 활짝 핀 구룡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인도` / 정숙자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밤바다 이석봉어두운 바닷가세파에 시달린 힘겨운 넋두리목청껏 외쳐보니심연으로부터.. 
산벚나무문정영 나는 기록에 쓰인 도구다. 기록이 끝나고 나면 몸피에 꽃이.. 
다음 열차 그 기다림의 시간 어둠에 묻힌 작은 시골역 대합실 외줄기 홈에는 하얀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