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3 오후 02:52: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바다` / 이석봉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3일
밤바다

이석봉


어두운 바닷가
세파에 시달린 힘겨운 넋두리
목청껏 외쳐보니
심연으로부터 솟구치는 눈물
주체할 수 없는
애환의 몸짓이 출렁거린다

고깃배의 집어등 불빛 따라
하얀 포말로 뒤척이며
어둠이 깊어가도 지칠 줄 모르고
슬픈 곡조로 읊조리듯 리듬에 맞추어
파도는 애잔하게 춤추는가

마파람에 묻어오는 비릿함
실체를 가늠하지 못하는 어둠
속에서
막연한 두려움
어쩌면 그대 마음인 것을.......




▶밤바다에 서면 시각에서 청각으로, 보이는 것에서 상상하는 것으로 사고의 전환이 이루어진다. 각자의 느낌에 따라 파도소리가 속삭임도 되고 흐느낌도 되듯이 보이지 않는 곳으로부터 전해지는 감정의 이입은 우리가 밤바다를 찾는 이유가 된다.
제주도가 고향인 필자에게 밤바다는 어머니의 자궁과도 같은 평안한 장소이다.
아득한 동경으로 꿈을 펼쳐놓던 밤바다 저 멀리 불 밝힌 고깃배를 보며 어렴풋이 외로움을 느끼던 어린 소년은 이제 시 한 편에 그리움을 담아내는 중년을 훌쩍 넘긴 시인 되어서도 회귀의 본능을 어쩌지 못하는가 보다.
어쩌면 관계 속에서 점차로 소외되어지는 현대인의 망연함을 괜찮다고 다독이는 어머니의 손길, 그런 따뜻한 위로가 필요할 때면 밤바다 앞에서 오랫동안 물결소리로 마음 씻어 볼 것을 권해보고 싶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7년 청옥문학 시등단
  천성문인협회 회장 및 발행인
  부산문인협회, 새부산시인협회, 사상예술인협회 회원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이석봉 천성문인협회 청옥문학 부산문협 새부산시인협회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확정 축하,경주엑스포, 신공항 후보지역 주민 무료입장!!!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표를 붙이겠습니까` / 김효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어린왕자는 죽지 않았어요` / 리호 시인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김천 미래 향한 첫걸음
경주과학! 경북을 넘어 전국으로 비상하라!.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 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건설기계 조종사 안전교육 실시
경주소방서, 긴급구조통제단 불시 가동훈련 평가 실시
포항제철소, QSS 개선리더 킥오프… ‘낭비 없는 제철소’ 만들기 앞장
‘다시 처음처럼’경북서북부노인보호전문기관 개관 10주년 행사 열어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흰 시간 검은 시간 최정란그 많은 흰 시간은 모두 어디로 가나 그 많은 모래알 같은 .. 
컵은 쉽게 동의한다묻기도 전에고개를 끄덕인다  너의 동의를 마시고너를 .. 
돌 속의 울음 서영택누가 있는가, 저기 돌 속에울음이 새어 나오고 있다새들의 날개를..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