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2 오후 03:32: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아줌마’라는 말은` / 김영남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아줌마’라는 말은

김영남


일단 무겁고 뚱뚱하게 들린다.
아무 옷이나 색깔이 잘 어울리고
치마에 밥풀이 묻어 있어도 어색하지 않다.

그래서 젊은 여자들은 낯설어 하지만
골목에서 아이들이 ‘아줌마’ 하고 부르면
낯익은 얼굴이 뒤돌아본다. 그런 얼굴들이
매일매일 시장, 식당, 미장원에서 부산히 움직이다가
어두워지면 집으로 돌아가 저녁을 짓는다.

그렇다고 그 얼굴들을 함부로 다루면 안 된다.
함부로 다루면 요즘에는 집을 팽 나가버린다.
나갔다 하면 언제 터질 줄 모르는 폭탄이 된다.
유도탄처럼 자유롭게 날아다니진 못하겠지만
뭉툭한 모습을 하고도 터지면 엄청난 파괴력을 갖는다.
이웃 아저씨도 그걸 드럼통으로 여기고 두드렸다가
집이 완전히 날아가버린 적 있다.

우리 집에서도 아버지가 고렇게 두드린 적 있다.
그러나 우리 집에서는 한 번도 터지지 않았다.
아무리 두들겨도 이 세상까지 모두 흡수해버리는
포용력 큰 불발탄이었다, 나의 어머니는.




▶시인은 증조할머니, 할아버지, 할머니가 생존해계셨던 집 7남매 중 둘째로 태어났다고 한다. 3개의 방에서 대가족이 함께 살았단다.
대식구들의 뒷바라지는 언제나 어머님 몫이었다. 낮에는 들녘에 나가 일하며 세벽부터 늦은 밤 까지 어머니는 잠시도 쉴 틈이 없었다. 할머니의 핀잔을 들을 때에도 어머니는 의례 그러려니 하는 모습이었단다.
그런데 어느날은 아버지에게 매질까지 당하였다. 어머닌 이러한 일들를 참다 못해 마침내 어린 동생을 업고 집을 나가버렸다. 곁에서 이를 지켜본 시인은 대문 밖에서 집나간 어머닐 기다리며 한없이 운 적이 있단다.
이 시는 바로 이러한 시인의 집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어머니를 존경하는 내용이 핵심지만 실은 아버지를 저주하는 내용이 그 바탕에 깔려있다.
평생을 한번도 뜻대로 살아오지 못한 시인의 어머니. 이제는 자식들의 불발탄으로 아직도 살아 계신다고 한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97년 세계일보 시춘문예 시 당선
  중앙문학상, 현대시작품상 수상
  시집 「정동진역」 「모슬포 사랑」 「푸른 밤의 여로」 「가을 파로호」등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영남 중앙문학상 현대시작품상 정동진역 모슬포사랑 세계일보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나눔 실천
김석기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가져...경주여성기자협회주관
경주 황성교회, 창립 70주년 맞아 이웃사랑 몸소 실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리마` / 김곳 시인
바르게살기영덕군협의회, 다문화 합동전통혼례식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한 알의 사원` / 강영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서울소재 영일만항 이용 수출입기업 3년째 포항에 거액 기부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식 동물이삼현달도 없는 밤신접살림을 차린 반지하 단칸방에 퍽, 알전구가 나갔다갑.. 
자전거 배우기조영란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