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6 오전 12:22: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리마` / 김곳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
그리마

김곳


너무 많은 흔적을 가지고 있다

많은 발을 가졌다는 건
고행 같은 먼 길을 부여받았다는 것

발의 개수가 좀 모자라도
파릇한 풀잎에 숨어
귀뚤귀뚤 노래하면 안 되나
찌르찌르 울어보면 안 되나

바람 든 헛깨비처럼
소리 없는 발들만 왜 그리 많은지
마주치면 내가 소름 돋는 발, 발, 발
온 몸의 세포들이 받들어 총

하필 많은 것이 발이어서 뛸 수가 없겠다
발의 수만큼
양말이나 신발이 필요할지도 모르겠어
발가락이 없는 발
발톱이 없는 발
뒤꿈치를 세우며 가는 발
신발인지 쉰발인지
지나간 길에 남겨진 간지러운 발자국엔
물 한 방울 없는 슬픔이 묻어난다

발의 흔적 감출 새라곤 없는
부산한 맨발이
오늘도 어느 반지하 장판을 빠져나오다 그만,
생사의 건널목이 되고

너무 많은 발을 가진 기차가 달려간다




▶산다는 건, 살아 간다는 건, 바쁘게 살아야 만 잘 사는 것이라
오해하며 사는 것 같다 사람들은.
그러나 삶의 낮은 곳에서 바삐 뛰어야만 보폭을 맞출 수 있고
쉽게 벗어날 수 없는 현실은 쉽게 눈에 띄는 벌레의 주검처럼 가볍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05년 문학도시 등단
   시집 「숲으로 가는 길」 「고래가 사는 집」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곳 문학도시 고래가사는집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밥그릇` / 이주리 시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확정 축하,경주엑스포, 신공항 후보지역 주민 무료입장!!!
자동차 반사필름식 번호판 신규도입!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표를 붙이겠습니까` / 김효선 시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이전부지 신청 호소문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김천 미래 향한 첫걸음
포스코, 2020년 ‘포스코 명장(名匠)’ 선정
경주서 나를 찾아요 - ‘경주느림보문화학당’ 열린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바다에 나가` / 김종숙 시인
경북의 힐링여행지 소개...‘별밤 달밤 캠핑투어’발간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안녕하세요 12번 방입니다 당신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무엇으로 태어날까.. 
우표를 붙이겠습니까김효선우체국에 갑니다 쓸쓸해서새도 없이 새장을 키우면서 말이.. 
화장실에 가서 엉엉 울어본 적 있나요 창구에 앉아 하루에 백번의 슬픔을 받아요 슬..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