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2 오후 08:14: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종이컵` / 김영경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1일
종이컵

김영경


줄줄이 포개져 있는 얼굴들
하나씩 던져봐

찢어지고 구겨져도 부끄러움을 모르는 종교는
얼굴이 아니지만

나에게 쏟아봐 온갖 비난과 칭송의 말들
나누어 주세요 아름다운 오해가 쌓이면
한쪽만 젖은 새 얼굴을 꺼낼 테니까

분노도 수혈이 가능하다면
공장이 아니라 종교에서 태어나겠어요

종이컵처럼
투석의 대상처럼
분노가 가득한 얼굴로

젖어라젖어라확더젖어라

당신들은 계속 감정을 수혈하겠지만

괜찮습니다
칭찬은 거부할게요

아름다운 오해는 확고한 예언을 만들지
신을 믿고 천국으로 가세요 목적지가 확실한 종이컵처럼

핏기없는 얼굴로




▶구겨지고 찢어지고 내동댕이쳐지는 종이컵이 있다. 종이컵에는 수많은 다른 얼굴이 있다. 젖고 찰랑거리고 찢어지면서 툭 새 얼굴을 꺼내자는 것이다. 새에게 중요한 것은 머리가 아니라 날개라고, 머리를 박아대면 날개엔 힘이 생길 거라고 믿으며, 분노는 수혈하면서, 젖어러젖어러확더젖으러, 종이인 채로 컵인 채로, 확실한 목적지를 향해서, 핏기없는 새의 얼굴로, 전진!



ⓒ GBN 경북방송




▶약력
   2019 <문예바다> 신인문학상 시 당선
   2020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영경 문예바다 한국일보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2020포항시 생활체육복싱대회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오브제` / 문이레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종이컵` / 김영경 시인
2020「성주군 로컬 JOB센터 구축」사업 공모 선정
이철우 도지사, 물샐틈없는 선제적 방역 주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내 손바닥 속 추전역` / 김분홍 시인
포항의료원에 ‘코로나19’ 의심환자 2명 격리입원
2020 국립경주박물관 SNS기자단‘박물관친구들’발대식 개최
고령군, 2020년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70대 지원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내 손바닥 속 추전역김분홍혼자 여행을 떠났다 분명 기차가 달리는데 풍경이 달린다는.. 
기러기의 죽음김경옥비닐장갑을 낀 경찰관이 문을 뜯었을 때식탁 위엔 널브러진 냄비.. 
오브제    - 종탑에 걸린 너문이레푸른 리넨 커튼이 드리워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