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0 오후 04:01: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봄비와 전차` / 김금용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7일
봄비와 전차

김금용


누가 창을 두들긴다
레몬이 노랗게 그려진 우산을 쓰고
60년대에 사라진 노란 전차를 함께 타잔다

베토벤 첼로소나타 3번에 맞춰
딸그락거리는 전차 길에 박자를 맞추는
3월 봄비와 팔짱을 끼고
서귀포 자구리 해변의 이중섭 거리로 가잔다

화가 이중섭이 그의 부인을 기다렸던
섶섬이 내려다보이는 노천카페에 앉아서
나도 유채꽃을 들고 배에서 내릴 누군가를 기다려볼까

어쩜 인적이 드문 노천카페에 혼자 앉아
식은 커피를 마시는 내게 달콤한 설탕 한 스푼
넣어주며 바다가 대신 날 챙겨줄지도 몰라

바다를 건너뛸 배표도 동행자도 없는
적당히 쓸쓸하고 헛헛한 외지인에게
봄비와 베토벤 첼로 소나타 3번을 주머니에 넣어주며
아이와 나신으로 뒤엉켜 뛰놀던 이중섭의 바다라고
천진난만한 아이 목소리로 날 불러 세울지도 몰라

노천카페 낡은 스테레오에서 흘러나오는
돈.죠바니의 피아노음이 떠나는 전차를 불러세운다
봄비와 나를 태운 전차지붕 건반을 두들긴다




▶봄비에 땅이 들썩거린다. 겨우내 빈 가지로 서있던 나무의 결이 부드러워져 다가가보면 역시 가지 끝마다 동그란 어린 젖꼭지가 나오고 있다.
봄비는 그래서인지 나를 자꾸 바깥으로 불러낸다. 제주도 섶섬 바닷가를 걷다보면, 바닷가 노천카페에 앉아 돈.죠바니 피아노곡을 듣다 보면, 외로움이 도진 이중섭이 일본에 두고 온 아내와 아이를 그리워하며 쿨렁거리는 아픔을 화선지에 그러낸 그림들이 떠오른다. 이중섭 그림이 아스팔트 바닥에 새겨진 그 거리에, 그래서 나는 추억의 전차를 불러세운다. 전차는, 봄비는, 베토벤 첼로 소나타 3번을 주머니에 넣고 홀로 떠나는 이들을 태우고 그리워하던 곳으로 데려가 줄 것이므로, 봄비가 내리는 날은 그래서 모두 길 나서고 싶다. “레몬이 노랗게 그려진 우산을 쓰고 ” 어린 소녀가 되어 “60년대에 사라진 노란 전차를 타고 ”전차지붕 건반을 두들기“는 봄비에 까무룩히 빠져들고 싶어진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97년 《현대시학》 등단. 
   펜번역문학상, 동국문학상, 산림문학상, 손곡문학상
   시집 『광화문쟈콥』 『넘치는 그늘』 『핏줄은 따스하다,아프다』
   중국어번역시집『나의 시에게』 외 2 권
   현재 격월간 시전문지 《현대시학》주간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금용 현대시학 동국문학상 산림문학상 손곡문학상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 3. 21.(토) 10:00기준)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현황(3월15일)
박병훈 미래통합당 후보,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 경선 승리
더불어민주당 정다은 경주시 국회의원후보 27일 선관위 등록 후 충혼탑 참배
포항시,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 3. 18.(수) 18시기준)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이영석 부시장 영상브리핑(2020. 3. 19.(목) 16시)
경주지역 미래통합당 예비후보자 일동, “미래통합당 공관위는경주지역 경선을 무효로 하고 즉각 재경선을 ..
경주경찰서, 코로나19 마스크 보관 케이스 전 직원에 배부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 3. 24.(화) 10:00)기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다락방의 여자들이화영마당이 노랑으로 붉었습니다다락방에 어울리는 주문은 노랑어둠.. 
발꿈치를 최대한 들었다 희망이 돋아날 것 같아서 세상은 알고 우리만 모르는 불.. 
컵  조경선     옆에 놓여 있는 컵이 하나여서 다행입니다나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