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9 오후 08:35: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컵` / 조경선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19일

 
조경선  
 

옆에 놓여 있는 컵이 하나여서 다행입니다
나도 그 감정이어서 다행입니다
둥글다는 것은 입술을 편하게 하고
일정하게 맛 들여진 곡선의 촉감들은
손끝으로 읽어 주고 싶어집니다
뜨거운 차를 수십 번 입에 댔다 떼는 사이
외풍이 옆자리를 떠올리다 스스로 식어지곤 해요
양손을 떠받힌 사기그릇이 처음부터 뜨겁지는 않아요
홀로 급하게 먹어 치우는 점심이 갈증을 불러와도
한 번에 들이키면 기억까지 데이고 말죠
매번 불투명한 속에 얼굴을 채워도
내 얼굴은 투명하게 보이지 않아요
살다보면 컵 속에 가라앉은 자들이 얼굴을 내밀지요
뜨겁고 차갑고 쓰고 달착지근한 입김들이
바닥에 엎드려 눌어붙어 있습니다
이리저리 옮겨 다니다 컵 밑은
이유 없는 생채기로 흔들렸어요
컵하고 발음하고 나면 상처도 저 혼자 아물 것 같아
매일 순한 밤 속에 정갈하게 엎어놓지요
그래서인지 문양이 새겨진 바깥쪽이
자꾸만 청승맞은 빛이 되어 나를 봅니다
컵 하나만 기다려줘서 다행입니다
외로움을 마시지 않습니다 고요를 마십니다




▶외딴 집의 표정은 어느 물건하나 바뀌어도 금방 읽힌다. 긴 겨울 한 벌의 움직임에도 마당은 민감하다. 발자국보다 소리가 먼저 들리는 까닭이다.
아침에 홀로 마시는 차 한 잔이 있어 다행이다. 양손으로 떠받치는 컵이 온유하다. 컵 속에 떠나간 입김들이 가라앉을 때마다 묻어둔 침묵을 꺼낸다.
손 밑에서 지워져간 달착지근한 조각들이 흐른다. 떠나는 것은 계절을 갈아입지 않고 떠나간다. 예고도 없다. 그래서 처절하다. 외딴집은 다시 외딴집이 되고 정갈한 오후를 맞는다. 하루를 쓸어 담은 적막 속에 컵 하나만 기다려줘서 다행이다. 외로움에 빠지지 않기 위해 고요를 마신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2년 포엠포엠 등단
  2016 매일신문 시조 등단
  천강문학상, 김만중 문학상 수상
  시집『목력』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1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조경선 포엠포엠 매일신문 천강문학상 김만중문학상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아리스) 장학금 전달
고령군,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경북도, 음악창작소 조성사업(Music Station) 유치 확정!
허대만 후보 지지 선언! 최태열 민생당 경북도당 위원장
미래통합당 김석기 후보, 선거운동 첫 주말 유세 잰걸음
포항시, 전기자동차 구매 적기는 지금!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죽은 발톱` / 우남정 시인
포항로타리클럽-포항시에 300만원 상당의 마스크 기부
김석기 후보,‘중단없는 경주발전’을 위한 7대 핵심 공약 발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모래 바람이 해 그림자를 핥아대는 시간이다 양철 찌그러지는 소리로 신음하는 거리.. 
밤의 육체김유자손을 넣고 휘휘 젓다가 발을 꺼낸다두 발은 두리번거리다, 발목 위가 .. 
죽은 발톱 우남정 무엇에 걸려 뒤집히는 비명, 눈물이 쑥 빠진다뽑히다 만 뿌리 살..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