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5:10: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의 육체` / 김유자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7일
밤의 육체

김유자


손을 넣고 휘휘 젓다가
발을 꺼낸다
두 발은 두리번거리다,
발목 위가 사라진 걸 안다
왼발은 숲으로 오른발은 바다로

귀를 꺼낸다 이것도 한 쌍이구나
열려있어서 지킬 것이 없구나
두 귀가 다가가 옆에 서자,
나비가 된다
날갯짓 할 때마다 고요에 파문이 일고

입을 꺼내자 윗입술은 떠오르고
아랫입술은 바다 밑으로 가라앉는다
구름인가 은하수인가 머리를 갸웃거리며
윗입술은 우주를 떠가고
심해에 누워 가만히 지느러미를 흔드는 아랫입술 사이로
유성우가 흘러내린다
고여 있던 말들이 심해어의 눈처럼 흐려진다

무엇을 꺼내도 나로부터 달아나는 밤

빛은 흩어져있는 뼈와 심장과 귀들을 끌어당긴다
잠 깨면 바다와 사막과 행성 냄새가 난다
눈 발 가슴 한 쌍은 서로를 바라보지 않는다
손목과 손가락, 종아리와 발목, 입술과 혀는 붙어서
서로 다른 생각에 잠겨 있다

발바닥에 풀물이 든 채 모래가 묻은 채 걷다가 문득
발 둘은 돌아본다



▶밤은 세계를 자루 속에 집어넣었다. 검은 자루 속에서 나는 꺼낸다, 나의 육체를. 쌍을 이룬 것도 많다. 그런데 왜 그들은 마주 보지 않나. 한 육체에 붙어서 왜 하나의 생각으로 모여들지 않나. 그 모든 것이 ‘나’일 수도, 모든 것이 ‘나’이지 않을 수도 있다.




ⓒ GBN 경북방송




▶2008년 문학사상 등단
   2013년 시집 『고백하는 몸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유자 문학사상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잠든 배` / 류미야 시인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사업선정
영탁 막걸리!! 네가 왜 예천에서 나와?!!
오감만족(五感滿足) 독도새우, 울릉․독도 해역 방류!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방문 신청 접수
이강덕 포항시장, 유치원 및 초등학교 새내기 학생 첫 등교 축하
포항시 북구보건소, 양학동 치매보듬마을 주민설명회 개최
2020학년도 제1회 영어듣기능력평가 빈틈없는 준비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소만(小滿)` / 박솔 시인
선덕여고, 온라인공동교육에 영화사 씨네주 엄주영 대표 초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Her* ―가상현실정재분당신이 다만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는공허를 메.. 
미완성 홍우식 2분의1, 4분의1 나를 접어 본다빠져나가는 시간들어둠.. 
소만(小滿)박 솔꽃밭은 저기, 저쪽 불량배들의 골목 너머에 있다솔체꽃밭으로 건너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