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0 오후 10:44: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둥지를 떠난 새` / 오선덕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5일
둥지를 떠난 새

오선덕


마를 날이 없는 날개를 가진
새들의 저녁 식사는 언제나 소박했다.

여물지 않은 어린 새들의 부리는
날밤을 쪼아 댔다.

식탁 위 텅 빈 접시에는
여린 부리의 파편과
깨진 밤의 조각이 쏟아졌다

우리는 서로의 말을 모릅니다.
모른 척 합니다.

각자 생존의 법칙은 은밀하게
어디에서나 허용되었다

닳아서 보이지 않는 지문은
써보지 못한 대리석처럼 반들거렸다

달빛마저 지워버린 밤의 적막
날갯짓도 없이 새들이 떠났다.

우리는 서로의 몸짓을 모릅니다.
모르는척한 게 편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듬지에서 들리던
파도소리도, 새들의 노랫소리도
사라진 이 계절

이 계절의 이름을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나




▶ 항상 곁에서 함께 할 거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어느 순간 아무 말 없이 떠나갔다. 그리곤 기억 속에서 사라져간다. 대책 없이 그런 일이 반복될 때마다 속절없는 눈물의 폭력 앞에 나는 우두커니가 된다.  간혹 이방인이 된 것처럼 이 공간들이 어색하다. 아니 영원한 이방인이 되어 바람처럼 떠돌지도 모른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5년《시와사람》등단
   한국작가회의 회원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오선덕 시와사람 한국작가회의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 4급 및 5급 2020.7.1字 인사이동
성건동 생활방역위원회, 생활 방역 캠페인 실시
웹드라마 `별 보러 가지 않을래` 제작발표회 경주춘추관에서 열려
2020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포함 대한축구협회 주최 초·중등부 대회 코로나19로 인한 취소 결정
근화여고, 책으로 세상과 통하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인공호수` / 문숙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칠칠(七七)` / 박성민 시인
‘생활 속 거리두기’ 성주문화예술회관 운영 재개!!!
이상용 고령군관광협의회장 제35회 대한민국 ‘신지식인 인증’
환동해산업연구원,˝경북해양환경해설사˝양성과정 입교식 개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환절기증후군우중화오른쪽 심장으로 통증 하나 길게 지나는데 ‘정상 이예요.’ 의사.. 
칠칠(七七)*        -풍설야귀도(風雪夜歸圖)박.. 
인공호수 문숙분수놀이를 위해 여름 한철만 물을 채우는 호수에개구리들이 모..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