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둥지를 떠난 새` / 오선덕 시인 - GBN 경북방송
즐겨찾기+  날짜 : 2021-07-28 오후 02:34: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둥지를 떠난 새` / 오선덕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5일
둥지를 떠난 새

오선덕


마를 날이 없는 날개를 가진
새들의 저녁 식사는 언제나 소박했다.

여물지 않은 어린 새들의 부리는
날밤을 쪼아 댔다.

식탁 위 텅 빈 접시에는
여린 부리의 파편과
깨진 밤의 조각이 쏟아졌다

우리는 서로의 말을 모릅니다.
모른 척 합니다.

각자 생존의 법칙은 은밀하게
어디에서나 허용되었다

닳아서 보이지 않는 지문은
써보지 못한 대리석처럼 반들거렸다

달빛마저 지워버린 밤의 적막
날갯짓도 없이 새들이 떠났다.

우리는 서로의 몸짓을 모릅니다.
모르는척한 게 편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듬지에서 들리던
파도소리도, 새들의 노랫소리도
사라진 이 계절

이 계절의 이름을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나




▶ 항상 곁에서 함께 할 거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어느 순간 아무 말 없이 떠나갔다. 그리곤 기억 속에서 사라져간다. 대책 없이 그런 일이 반복될 때마다 속절없는 눈물의 폭력 앞에 나는 우두커니가 된다.  간혹 이방인이 된 것처럼 이 공간들이 어색하다. 아니 영원한 이방인이 되어 바람처럼 떠돌지도 모른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5년《시와사람》등단
   한국작가회의 회원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오선덕 시와사람 한국작가회의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해바라기 샤워기` / 정윤서 시인
경주시, 50대 백신 접종 사전예약 순차적 진행
이웃에 봉사해 달라는 유언 남기고 별이 된 백혈병 투병청년
▶◀[부고] 주낙영 경주시장 모친상
경주퀸즈로타리클럽,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백미 기탁
정부, 안전성 높고 CO₂ 없는‘꿈의 원자로’SMR 연구·개발 전초기지로 경주‘선택’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일주일 살기 상품 운영 시작
치매안심센터, 시니어 헬스플러스사업 start!!
대구‧경북 상생장터 참여농가 교육 열려
경상북도, 기업의 국내복귀 투자를 위한 마중물 역할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두근두근 토마토고은유 직장을 그.. 
욕실 벽에 매달린 해바라기 샤워기가 구멍 촘촘 물방울 머금고 있다 햇빛과 바람만.. 
와보지 않아도 될 줄 알면서 왔습니다 바다와 등대뿐인 줄 알면서도 와보고 싶었습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