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6 오전 12:22: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칠칠(七七)` / 박성민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7일
칠칠(七七)* 
       -풍설야귀도(風雪夜歸圖)

박성민


생몰연대 미상의 눈발이 흩날린다
울고 간 누군가의 발자국을 더듬으며
온몸을 쥐어짜 긋는
허기의 일필휘지

한쪽 눈 찌르고 안경알을 빼버리면
북녘의 바람도 칠칠(七七)*
두 마리 새도 칠칠(七七)
계곡의 입술을 떠난 휘파람이 날아온다

여태 마신 술보다 흘린 술이 더 많았나
덜 취한 세상의 눈길은 더 춥구나
먹물을 쏟아 부은 밤
시퍼런 달이 뜬다


*조선 후기 화가 최북(崔北 1712~​1786?)의 자(字)




▶최북의 자(字), 칠칠(七七)은 이름 북(北)자를 둘로 나누어 파자한 것이다. 흔히 자기 귀를 자른 빈센트 반 고흐의 조선판으로 거론되지만 신경이 쇠약증에 시달리며 고갱과의 불화로 귀를 자른 고흐를, 세상 자체와 불화한 최북에 비교해서는 안 되리라. 권력자가 그림을 그려 달라고 협박하자 “차라리 내 자신을 자해할망정 남에게 구속받지 않겠다.”고 필통에서 송곳을 꺼내 스스로 한 눈을 찔러 멀게 한 화가, 금강산 구룡폭포를 내려다보며 “명인은 명산에서 죽어야 한다.”고 뛰어내렸다가 나뭇가지에 걸려 겨우 목숨을 부지한 최북. 당시 김홍도처럼 도화서에 들어가서 그림을 그리면 돈과 벼슬이 보장되었지만, 단칼에 거부하고 가진 것 하나 없이 떠돌다 죽은 최북. 열흘 굶다가 그림 하나 겨우 팔고 그 돈으로 밥은 안 사먹고 술을 진탕 마시고는 솜이불처럼 눈을 덮고 얼어 죽었다. 이때 49세였는데, 최북이 49세 때 죽을 것을 알고 자를 칠칠(7×7=49)로 정했다는 소문도 돌았다.
시시한 삶이라는 그릇이 이렇게 광기 서린 천재들을 담아내지 못할 때 그들은 스스로 이 삶을 박차고 저 죽음의 공간으로 가버리곤 하나니, 어깨를 짓누르는 가난과 고독이여. 아아, 토르소처럼 우울한 예술가의 삶이여.




ⓒ GBN 경북방송




▶약력
   2002년 전남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200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
   가람시조문학 신인상, 오늘의시조시인상 수상
   시집 「쌍봉낙타의 꿈」, 「숲을 金으로 읽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박성민 전남일보 서울신문 가람시조문학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밥그릇` / 이주리 시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확정 축하,경주엑스포, 신공항 후보지역 주민 무료입장!!!
자동차 반사필름식 번호판 신규도입!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표를 붙이겠습니까` / 김효선 시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이전부지 신청 호소문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김천 미래 향한 첫걸음
포스코, 2020년 ‘포스코 명장(名匠)’ 선정
경주서 나를 찾아요 - ‘경주느림보문화학당’ 열린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바다에 나가` / 김종숙 시인
경북의 힐링여행지 소개...‘별밤 달밤 캠핑투어’발간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안녕하세요 12번 방입니다 당신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무엇으로 태어날까.. 
우표를 붙이겠습니까김효선우체국에 갑니다 쓸쓸해서새도 없이 새장을 키우면서 말이.. 
화장실에 가서 엉엉 울어본 적 있나요 창구에 앉아 하루에 백번의 슬픔을 받아요 슬..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