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5 오후 01:02: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폭설` / 김려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03일
폭설

김려


노인은 앉은뱅이 아내를 업고 밭으로 갔다
텃밭 한쪽 꽃방석 위에 아내를 앉혀 놓고 봄날을 골랐다

햇살의 흰 머리카락
수정 브로치를 단 민들레 곁에서 반짝거렸다

풀 한 번 뽑고
아내 한 번 쳐다보고
풀 한 번 뽑고 아내 한 번 쳐다보고

잇몸만 남은 한낮
다소곳 늙은 아내가 전하는 말

올해도 영감이 좋아하는 눈을 볼 수 있을까요
아무렴, 내년에도 볼 수 있지

감나무 그늘
노부부 얘기에 귀를 기울이고

마을에서 가장 아름다운 텃밭의 노부부가
앞당겨 본 겨울

눈부신 봄날이
꽃잎인 듯 흩어져 내렸다




▶우리 감밭으로 가는 길목에 마을에서 가장 아름다운 감나무밭이 있었다. 할아버지가 어찌나 열심히 일하시는지, 그 밭에는 풀 한 포기 없었다. 할머니는 수레에 앉아 있거나, 밭 한 모퉁이 두툼한 방석 위에 앉아 할아버지를 지켜보고 있었다. 땀을 흘리며 일하는 중간마다 아픈 할머니를 다정하게 챙겨주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며 감나무들도 행복에 겨워 커다랗고 탐스러운 대봉을 매달곤 했다. 벚꽃이 폭설처럼 지던 어느 봄날 이후 두 분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감밭도 곧 어수선해졌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6년 《사이펀》 등단
   시집 『어떤 것은 밑이 희고 어떤 것은 밑이 붉었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사이펀 폭설 감나무 대봉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학생 온라인 멘토 지원... 다문화자녀 교육수준 높인다!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포항여고 개축 교육부 승인 밝혀
국민의 힘, 경주 태풍피해 농가 찾아 봉사활동 300여명 참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부부송` / 정여운 시인
경북해양환경해설사,울진군 태풍 피해지역 복구 작업 실시!!!
경주디자인고,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경주시 보건소, 생명존중 캠페인‘생명을 살리는 한마디, 괜찮니?’실시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야외활동 느는 가을 3대 열성 질환 주의
하늘 위 만능일꾼 드론~~ 태풍 후 벼 관리도 척척!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태풍 피해복구 동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오륙도강달수오륙도는 노래한다 얼어붙은 겨울하늘 가장자리별들이 고개를 내밀었다가.. 
늦게 오는 사람이잠 오 촉짜리 전구 같은 사람을 만나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사랑을 .. 
이팝나무 아래서 김밝은저만치서 머뭇거리는 봄을 불러보려고 꼭 다물었던 입술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