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16 오후 01:37: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개와 자두가 있는 시간` / 박래은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08일
개와 자두가 있는 시간

박래은


1.

바닥이 거칠었다
손바닥에 붉은 즙이 묻어났다


2.

자두나무가 있다
508호 개는 자주 짖는다
작은 방 창틀에 아이가 올라서 있다
개가 또 짖었다

그도 뛰어내리기 놀이를 좋아했다
꿈에서 떨어지면 키 큰다더니
앞니에 자두 껍질

바닥엔 개가 엎드려 잔다


3.

그가 자두를 땄다
자두는 바구니의 감성대로 구르거나 구석으로 들어갔다

붉은 컵에 담은 건 맑은 물이었는데
하얀 컵에 담아도 맑아지지 않았다

자두를 쌓아올린 접시가 빨간색이었는지는 알지 못한다


4.

그는 자두를 좋아하는 아이였다
장래희망이 영원한 자두여서
꿈속에서도 제살을 긁어댔다

깨진 자두를 씻어
잼을 끓이는 동안
자두들로 채워지는 몸이 묽어졌다

으깨어진 살들을
재생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어린 시절, 나는 뛰어내리기 놀이를 좋아했다. 힘껏 밤나무·돌담·교실 창틀에 올라서면 좀 더 멋진 풍경이 거기 있었다. 착지를 잘한 날엔 키가 큰 것 같은 착각을 하기도 했다.
자두를 베어 물고 빨강의 감성을 따라간다. 굴릴수록 깊어진다. 벗겨내고 으깨어도 다시 잼으로 채워지는 자두. 자두의 꿈은 ‘영원한 자두’로서 단단한 걸까. 끊임없는 ‘재생’을 꿈꾸는 나와 닮아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20년 『시와반시』 신인상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0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시와반시 자두나무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경주출신 가수 이시현 `KBS2트롯 전국체전` 연승행진
경북도, 충혼탑 참배와 온라인 시무식으로 21년 힘찬 출발!
장욱현 영주시장, 신축년(辛丑年) 신년사(2021년 신년사)
칠곡군, 2021년 칠곡사랑상품권 250억규모 확대발행 연중 포인트 10% 특별인상
태극기휘날리며, 북삼읍에 라면 100박스 기탁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칠곡군지회, 칠곡군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이웃돕기 성금전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 김정수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림자` / 박우담 시인
백선기 칠곡군수,“코로나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민생 안전에 매진
칠곡군, 여성친화도시 2단계 지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구름의 남쪽 정수자운남(雲南)을 불러보네, 구름의 먼 남쪽을 하루에도 몇 번씩 양떼.. 
신발김정수최후의 순간 버림받아 죽음을 증거하는 삶도 있다끝까지 함께할 수 없는 운.. 
의자에 걸친 패딩 짐승의 눈빛으로 섬뜩하리만치 골목을 응시하고 있다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