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16 오후 01:37: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멈칫, 하다` / 이택경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3일
멈칫, 하다  

이택경


폭포도 떨어져 내리기 전 한 번쯤 멈칫*한다는데
‘멈칫’을 읽던 내가 잠깐 멈칫한다
윗니 뿌리를 지그시 누른 혀가 입속에서 멈칫한다
혀와 잇바디 사이에서 숨결도 잠시 숨죽이고 있다

벚꽃 흐드러진 길을 걷다 멈칫한다
꽃잎도 떨어져 내리기 전 멈칫했을까
나무가 온몸으로 짜서 던져 놓은 꽃그물 속
밤하늘을 흐르던 달도 멈칫, 걸려 있다
시간도 잠시 멈춰 서 있다

당신이라는 그물에서 벗어나기 전
돌아서는 발길도 멈칫, 했었다
희부연 별빛만큼이나 잦아들던 목소리
모퉁이 돌아들며 잠시 몸 기대었을 때
흔들리는 발자국 위로 달빛만 내려 쌓였다
밤마다 그 달빛 다시 발등에 부서지고
나는 빛바랜 시간 속에서 당신을 찾는다

가만히 윗니에서 혀를 떼어 본다
폐부 깊숙이에 갇힌 체념이 터져 나오고
온몸에 다시 숨길이 열린다
그물을 빠져나온 달도 밤하늘을 벗어나고
기억에 갇힌 내 마음도 일순, 마음을 벗어난다
우주가 꽃 진 자리처럼 깊어간다

* 성선경의 시 「여기 모란」에서 인용.




▶바람이 불어서, 꽃이 화사해서, 달빛이 고와서, 비가 내려서, 커피가 유난히 향기로워서 또는 일상의 어느 순간, 문득 떠올리게 되는 기억은 나를 과거의 시간으로 미끄러뜨린다. 나를 감싼 현재는 잠시 멈춰두고 떠나는 시간여행이라고나 할까.
선택지를 놓고 머뭇거리던 순간들이 모여 결국 한 생을 이룬다. 그게 달콤했건 쌉쌀했건, 멈칫했던 만큼 깊어진 내 삶, 내 우주여.




ⓒ GBN 경북방송






▶약력
   2019 계간《시선》 등단
  시옷 동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벚꽃 시옷동인 시선 성선경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경주출신 가수 이시현 `KBS2트롯 전국체전` 연승행진
장욱현 영주시장, 신축년(辛丑年) 신년사(2021년 신년사)
칠곡군, 2021년 칠곡사랑상품권 250억규모 확대발행 연중 포인트 10% 특별인상
경북도, 충혼탑 참배와 온라인 시무식으로 21년 힘찬 출발!
태극기휘날리며, 북삼읍에 라면 100박스 기탁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칠곡군지회, 칠곡군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이웃돕기 성금전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 김정수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림자` / 박우담 시인
백선기 칠곡군수,“코로나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민생 안전에 매진
칠곡군, 여성친화도시 2단계 지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구름의 남쪽 정수자운남(雲南)을 불러보네, 구름의 먼 남쪽을 하루에도 몇 번씩 양떼.. 
신발김정수최후의 순간 버림받아 죽음을 증거하는 삶도 있다끝까지 함께할 수 없는 운.. 
의자에 걸친 패딩 짐승의 눈빛으로 섬뜩하리만치 골목을 응시하고 있다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