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6-20 오후 05:43: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귀리를 볶는 저녁` / 안재홍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0일
귀리를 볶는 저녁

안재홍


늦은 저녁
귀리를 볶는다

약한 불에 올려 살살 저으니
금세 습기가 날아가고 뽀송해진다

울적한 봄날 속을 굴러 다니던 말의 더미도
잘 도닥거려 함께 볶는다

말의 씨앗들이 향기를 먼저 품는 바람에
의미가 부풀었으므로
주걱이 버겁다

라디오의 일기예보에
잠시 귀를 밀어 넣는 순간
귀리가 살짝 타 버렸다

생각이 이리저리 뒤섞이자
프라이팬은 더욱 뜨거워졌고
노릇노릇한 말들이 담벼락을 넘는다

창문을 열고
저물어 가는 하늘을 바라보자니

향기로운 말들이 산수유가지 끝에서
노오란 꽃망울로 터지고 있다




▶ 노릇하게 볶아져서 구수한 향이 나는 말과 글로 시간과 공간을 표현할 수 있다면, 그래도 삶이 조금은 덜 팍팍하지 않을까.




ⓒ GBN 경북방송




▶ 약력
    2019년 《창작21》 등단
    시집 『무게에 대하여』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귀리 창작21 일기예보 꽃망울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수 최상, 예천군 관내 난치병 환자 위해 200만 원 기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안녕, 파프리카` / 현이령 시인
경주교도소,“직원 헌혈 운동 릴레이 참여”
경주시여성단체협의회, 코로나19 백신접종 동참 캠페인 실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외가` / 박시백 시인
경주엑스포대공원,“함께 배우는 관람예절, 함께 즐기는 미술관”
코로나19 및 학교폭력예방 캠페인 실시
경주시민의 날 기념식 개최‘희망의 경주, 시민의 힘으로!’
경주시, ‘경주 파크골프장’ 개장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꿀벌의 교향악` / 성명순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냉장고를 열고 나와 꿈속까지 쳐들어온 노란 파프리카는 꿈의 어깨를 흔들며 꿈을 .. 
외가 박시백2층 높이 마당 한 켠엔 오징어와 생선들이 빼곡히 걸려있고짭쪼름한 .. 
꿀벌들은 각기 다른 악기 소리를 낸다 밤나무를 다녀온 꿀벌은 토실토실 가을이 익어..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