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9 오후 04:51: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저녁의 내부` / 이서린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03일
저녁의 내부

이서린


검은 자락 펄럭이며 몰려오는 구름
산이 지워지고 있다

죽은 고양이의 말라붙은 털이
풀처럼 돋아난 저녁
길인 듯 아닌 듯 헤드라이트 안으로 밀고 들어오는
5번 국도 삼거리
나는 아직 이 길이 어디에서 끝나는지 모르는데
겨우 눈 뜬 별을 따라가는 저 까마귀는
알고나 날아가는 것일까

누군가는 진통제를 먹고 다시 밥을 짓고
누군가는 조문하러 집을 나서는 어두운 문밖
셀 수 없이 다녔던 이 길 위에서
바람에 일렁이는 세상을 본다

운전석 깊숙이 가라앉는 몸
삼거리 창고 앞을 지나는 개 한 마리
저기, 상향등으로 달려오는 트럭의 경적

저녁은 내부로부터 통곡하는 짐승같이
짐승같이




▶저녁. 저녁저녁저녁. 하고 연달아 발음해보면 저벅저벅 다가오는 어둠이 온다. 죽은 고양이의 말라붙은 털과 기억해야 할 사람을 조문 가는 길. 국도의 까마귀와 펄럭이는 구름에서 울음을 삼키는 슬픈 짐승들의 눈빛. 그대는 부디 살아있어라.




ⓒ GBN 경북방송




▶약력
   1995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2007년 김달진창원문학상 수상
   시집 『저녁의 내부』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5번국도 경남신문 김달진 창원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코로나19 속 2020 요양보호사 직무교육 무사히 종료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랜선 포항시민가요제 이젠 본선이다
더 추워지기 전에 독감 예방접종 맞으러 오세요!
선생님! 우리함께 시 읽어요~특별한 시낭송 수업이 진행되다.
경주소방서 건천남·여의용소방대, 취약계층 위한 사랑의 봉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음지식물` / 장서영 시인
2020년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작 뮤지컬 더 스테이지 공연 개최
산불감시원 응급처치 교육 실시
칠곡군 교육문화회관,‘정리수납전문가 2급 자격과정 개강식’가져
성주군, 2021년도 상 ‧ 하수도 신규사업 예산 729억 확보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현관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서면 눈앞에 놓인 것을 훑는다 주머니에 한 손을 넣고 .. 
음지식물 장서영 햇빛 없이도 잘 자랄 거야, 화분을 건네고 떠날 때 당신이 남긴 말.. 
걸려 있다황정산빈 놀이터 녹슨 철봉에 빨랫줄이 매어 있다어느 날 없어진 아이들이빛..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