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9 오후 04:51: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걸려 있다` / 황정산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0일
걸려 있다

황정산


빈 놀이터 녹슨 철봉에 빨랫줄이 매어 있다
어느 날 없어진 아이들이
빛바랜 난닝구 늘어진 꽃무늬 몸뻬가 되어
거기 걸려 있다
쉬이 늙는 것은 수크령만이 아니다
가벼운 것들이 날아가다 잠시 붙들려 있다
유령은 그렇게 만들어진다

빨래가 철봉에 걸려 놀이터가 비어 있다
난닝구와 몸뻬를 벗고
아이들은 사라진다
매달린 것들은 모두 날아가는 것들이다

놀이터에 빨래가
하나씩 지워지고 있다

빨랫줄에 빈 햇살이 걸려 있다




▶오래된 저층 주공아파트에는 이제 나이든 어르신들만 산다. 놀이터가 있지만 아이들은 보이지 않는다. 아이들이 놀았던 철봉이나 미끄럼틀에는 노인들이 빨래나 고추를 말리고 있다. 그 광경을 보고 늙어가는 것에 대해 생각했다. 늙어가는 것은 가벼워지다 사라지는 것이다. 놀이터 철봉에 걸려 있는 빨래는 잠시 생에 머물다 간 우리들의 모습이기도 하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93년 《창작과비평》 평론 등단
   2002년 《정신과표현》 시 등단
   저서로 『주변에서 글쓰기』, 『쉽게 쓴 문학의 이해』
   대전대학교 교수 역임.
   현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출강.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놀이터 빨래줄 주공아파트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코로나19 속 2020 요양보호사 직무교육 무사히 종료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랜선 포항시민가요제 이젠 본선이다
더 추워지기 전에 독감 예방접종 맞으러 오세요!
선생님! 우리함께 시 읽어요~특별한 시낭송 수업이 진행되다.
경주소방서 건천남·여의용소방대, 취약계층 위한 사랑의 봉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음지식물` / 장서영 시인
2020년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작 뮤지컬 더 스테이지 공연 개최
칠곡군 교육문화회관,‘정리수납전문가 2급 자격과정 개강식’가져
산불감시원 응급처치 교육 실시
성주군, 2021년도 상 ‧ 하수도 신규사업 예산 729억 확보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현관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서면 눈앞에 놓인 것을 훑는다 주머니에 한 손을 넣고 .. 
음지식물 장서영 햇빛 없이도 잘 자랄 거야, 화분을 건네고 떠날 때 당신이 남긴 말.. 
걸려 있다황정산빈 놀이터 녹슨 철봉에 빨랫줄이 매어 있다어느 날 없어진 아이들이빛..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