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9 오후 04:51: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음지식물` / 장서영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7일
음지식물

장서영


햇빛 없이도 잘 자랄 거야, 화분을 건네고 떠날 때 당신이 남긴 말이다
나의 음지까지 모두 알고 있다는 듯
처음부터 내가 음지였다는 듯
그날 이후 어디까지가 나의 음지였는지
언제까지가 나의 양지였는지
가난한 동네의 저녁처럼 어두워져서 나는 궁금해졌다

한없이 싱싱한 이파리들
물주는 시간을 자주 잊어버렸다
그런데도 잘 자라고 잠도 잘 잤다
내게 꽃을 보여주며
어둠을 흔들며
나를 조롱하고 조종했다

음지에서 양지로 건너갈 때 양지에서 음지로 옮겨갈 때
당신은 언제나 난간 같은 표정이었다
난간과 난간 사이, 숨 막히게 어둠이 가득 차 있는데
다행인 건 내 독백을 과식하고도 탈이 나지 않는 거다

그동안 쏟아 부은 혼잣말을 우적우적 주워 먹고도
그늘을 벗어나려는 몸짓이 단 한 번도 없었다니
나는 패배자였다

통증 있는 자리마다 어둠이 어둠을 게워냈다
눈 감으면 단 하나의 별이 왜 그렇게 선명하게 보이는 건지
여름에 시작된 나의 독백은 여름 속에서만 살았다




▶아침마다 화분의 안부를 살핀다. 사철 작은 꽃송이를 선물하는 꽃기린, 수 년 동안 꽃을 피우지 못하고 그림자만 넓히는 군자란, 연초록 잎이 무성한 채 하얀 꽃을 조그맣게 피우는 나비난, 안쪽에 파묻혀 있는 홍화화 등, 모두가 잠깐 지나가는 햇살을 받으려고 발돋움을 하고 있다. 나도 그렇게 산다. 사랑을 가꾸고, 더러 떠나보내고, 음지에서 어둠을 먹고, 작은 꽃을 피우려 애쓰며 살고 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20년 《열린시학》 신인상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음지식물 통증 열린시학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코로나19 속 2020 요양보호사 직무교육 무사히 종료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랜선 포항시민가요제 이젠 본선이다
더 추워지기 전에 독감 예방접종 맞으러 오세요!
선생님! 우리함께 시 읽어요~특별한 시낭송 수업이 진행되다.
경주소방서 건천남·여의용소방대, 취약계층 위한 사랑의 봉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음지식물` / 장서영 시인
2020년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작 뮤지컬 더 스테이지 공연 개최
칠곡군 교육문화회관,‘정리수납전문가 2급 자격과정 개강식’가져
산불감시원 응급처치 교육 실시
성주군, 2021년도 상 ‧ 하수도 신규사업 예산 729억 확보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현관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서면 눈앞에 놓인 것을 훑는다 주머니에 한 손을 넣고 .. 
음지식물 장서영 햇빛 없이도 잘 자랄 거야, 화분을 건네고 떠날 때 당신이 남긴 말.. 
걸려 있다황정산빈 놀이터 녹슨 철봉에 빨랫줄이 매어 있다어느 날 없어진 아이들이빛..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