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5-10 오후 02:2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음지식물` / 장서영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7일
음지식물

장서영


햇빛 없이도 잘 자랄 거야, 화분을 건네고 떠날 때 당신이 남긴 말이다
나의 음지까지 모두 알고 있다는 듯
처음부터 내가 음지였다는 듯
그날 이후 어디까지가 나의 음지였는지
언제까지가 나의 양지였는지
가난한 동네의 저녁처럼 어두워져서 나는 궁금해졌다

한없이 싱싱한 이파리들
물주는 시간을 자주 잊어버렸다
그런데도 잘 자라고 잠도 잘 잤다
내게 꽃을 보여주며
어둠을 흔들며
나를 조롱하고 조종했다

음지에서 양지로 건너갈 때 양지에서 음지로 옮겨갈 때
당신은 언제나 난간 같은 표정이었다
난간과 난간 사이, 숨 막히게 어둠이 가득 차 있는데
다행인 건 내 독백을 과식하고도 탈이 나지 않는 거다

그동안 쏟아 부은 혼잣말을 우적우적 주워 먹고도
그늘을 벗어나려는 몸짓이 단 한 번도 없었다니
나는 패배자였다

통증 있는 자리마다 어둠이 어둠을 게워냈다
눈 감으면 단 하나의 별이 왜 그렇게 선명하게 보이는 건지
여름에 시작된 나의 독백은 여름 속에서만 살았다




▶아침마다 화분의 안부를 살핀다. 사철 작은 꽃송이를 선물하는 꽃기린, 수 년 동안 꽃을 피우지 못하고 그림자만 넓히는 군자란, 연초록 잎이 무성한 채 하얀 꽃을 조그맣게 피우는 나비난, 안쪽에 파묻혀 있는 홍화화 등, 모두가 잠깐 지나가는 햇살을 받으려고 발돋움을 하고 있다. 나도 그렇게 산다. 사랑을 가꾸고, 더러 떠나보내고, 음지에서 어둠을 먹고, 작은 꽃을 피우려 애쓰며 살고 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20년 《열린시학》 신인상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음지식물 통증 열린시학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음 최현정 대표, ㈜나루 박성아 대표 안동시 콘텐츠 기업, 경상북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입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주목련꽃` / 박상봉 시인
경주시 성건동, 지구의 날 맞이 친환경 미생물 흙공 던지기 행사 가져,
합동시집 『시골시인-K』 출간
배진석 경북도의회 경제기획위원장 `2021 대한민국 글로벌크라운대상` 지방자치부문대상 수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목련의 오차` / 최연수 시인
솔향기 가득한 포항 기계서숲 둘레길 준공식 및 걷기행사 개최
안동소방서 영양119안전센터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홍보 캠페인!
경주 모량초, 2021 드론쇼코리아 유소년 전국드론축구대회 전국 3위 입상 쾌거!
경주시 김호진 부시장,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에 따른 대시민 브리핑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꽃몽우리 부풀고 있는 자주목련나무를 보면 누군가 다시 만나 사랑할 수 있을 것 .. 
손이 가리킨 골목, 오래거나 갓 핀 송이를 통계 낸 목련의 필체가 흐릿해 가지는 여.. 
이 책은 1942년 간행된 편년체 원본이다 쉰 적도 없고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던 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