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1 오후 08:41: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열애` / 이향란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9일
열애

이향란


물과 쌀이 든 밥통을 압력밥솥에 넣고 스위치를 꽂는다.
전원이라는 스,파,크가 요동치며 혈관을 돌 때
밥솥은 더 이상 밥솥이 아니다.

물과 쌀의 고즈넉한 만남

쌀의 점력(粘力)과 물의 속성이 서서히 엉겨 붙기 시작한다. 순식간에 소용돌이친다. 뜨거움의 한계, 그것은 쌀과 물의 한계이기도 할 테지만 일단은 끓어오르고 본다. 그래봤자 넘치기 밖에 더할까

다툼과 갈등은 어떻게 극복했는지, 화해는 또 어떻게 했는지, 아니면 그런 거 없이 그저 마냥 좋았을 뿐인지, 나는 모른다. 어떻게든 익어 가리라, 익게 되리라, 익었으리라. 수수방관으로 기다리고 또 기다릴 뿐. 곁불을 쬐며 나도 덩달아 달아오르면서

들끓던 시간이 노래처럼 바람처럼 흘러가고
열기가 증기처럼 후욱 빠져나간 이후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뚜껑을 화악! 열어젖히면
쌀과 물의 미친 듯한 한때는 서로의 압력으로 기진맥진하고,

푹 퍼져버린 시간의 냄새는 구수하게 허기를 움켜쥔다.

추억에게 먹혀도 좋을 성숙한 이름의 완성
밥이라는 혹은 사랑이라는




▶아아, 무엇을 해야 희미하고 막막하고 괜한 서러움마저 잊을 수 있을까. 가뜩이나 날은 춥고 사람의 입김과 손길은 그리운데 팬데믹으로 세상은 갇혀있다. 비말이 무서운 줄 모른 채 마주앉아 밤새 술을 마시고 이야기를 나누고 노래도 부르고 싶다. 스위치는 켜져 있다. 뜨겁게 끓어오를 준비가 돼있다. 창 안의 사람과 창밖의 사람 모두를 미친 듯이 사랑하고 싶다. 서로의 뚜껑을 화악 열어놓은 채 웃어젖히고 싶다. 기진맥진할 때까지 냄새 폴폴 풍기는 이 시대의 사람을 완성하고 싶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02년 첫 시집 <안개詩>로 작품 활동 시작
   시집 『슬픔의 속도』 『한 켤레의 즐거운 상상』  『너라는 간극』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열애 수수방관 추억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랑의 온도` / 나호열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녀가 되고파` / 이선외 시인
칠곡군, 지방세환급금 ‘카카오톡’으로 언제 어디서든 신청
경북수출 청신호...1월 34억 달러로 전년比 24.7% 급증
고령군, 2021년 전기자동차․이륜차 145대 보급
국제로타리 3630지구 6·7지역, 사랑의 집수리 봉사 펼쳐
영양군, 2021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추진
이철우 지사, 코로나 1년... 도민 협조와 경북 정신으로 극복, “앞으로, 민생 살리기에 모든 역량 집중할 ..
경주시, 읍·면 농업인상담소서 ‘전국 처음’ 퇴비 부숙도 검사 시범운영
안동시, 도심 내 푸른 숲 그린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무녀가 되고파 이선외내가 너에게 멋진 걸 보여줄.. 
사랑의 온도 나호열사랑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아무리 뜨거워도 물 한 그.. 
아내심은섭얼굴은 하얀 목련이지만 뒷모습은 사월 초파일이다 나와 함께 한 방향으로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