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12-01 오후 03:57: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이후, 라는 문장` / 김향숙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09월 20일
이후, 라는 문장


김향숙




종이를 구기면
나무들의 얇은 비명이 들려옵니다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종이에선 더더욱
북쪽을 편향하는 나무의 울음을 듣습니다
아마도 나무는 오래전
울음을 나이테에 새겼을 것입니다

여름 숲은 제지 공장의 월요일 같습니다
꽃과 나무의 기형은
비극을 저술해 놓은 문자입니다
열매가 달린 나무는
잼이나 시럽을 만드는 안내서
거기 사는 짐승들은 백과사전을 증언합니다

잎사귀가 된 울음에 밑줄을 긋고
꽃의 비명을 받아 적습니다
오늘은 종이 앞에 펜을 들고
접힌 계절을 풀어 봅니다
나무의 아우성을 소리 없이 받아씁니다

종이가 된 나무는
이후, 라는 문장을 처음부터 알고 있습니다
비명을 지르고 난 뒤
구깃구깃 주름을 얻어도 슬퍼하지 않습니다
처음 뿌리의 언어를 가르쳐준
흙과 바람과 태양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시를 받아적지 못한 종이는 파지로 구겨집니다.
나무는 애초에 이후의 문장을 알고 있습니다.
순순히 구겨지고 찢어지는 나무들은 참 유순합니다.
생전에 북향을 편애한 이유로 속울음을 감추고 있는 나무들의 울음을
그때 듣습니다.
이후의 이후는 또 어떻게 흘러갈까요. 예감할 수 없는 이후여서
나는 또 쓰게 될 것입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9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당선
   토지문학제 평사리문학대상, 해동공자최충문학상 대상, 황순원디카시 대상 등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09월 2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내년 예산안 1조 8450억원 편성...시의회 제출..
“오로라”빛으로 물들이다! 만파식적&클래식의 향연 펼쳐져...
월항면, 2022년산 공공비축미곡 및 시장격리곡 첫 수매 실시..
사랑의 재료와 정성의 조미료..
농촌지도자 고령군연합회 농약빈병 수거 과제활동 실시..
쌍림면 예술인 전시회 개최..
고령군지역건축사회 교육발전기금 300만원 기탁..
`『너나들이』가 돌아왔다` 성주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너나들이 프로그램 운영..
산불예방은 기본!!! 주민안전은 필수!!!..
`제15기 미래농업학과` 2022년 대가야농업기술대학 수료식 개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떠오르는 혀표규현   혀 밑에 혀가 있네 숨죽이고 있다가 못마땅한 것이.. 
태양이 사라진 후에도 달리는 일을 멈출 수 없다 먼 곳에서 꽃이 오듯 .. 
마당을 아무것도 하지 않을 마당을 창문을 초록 이파리가 보이는 창문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