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2-03 오후 04:39: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유구한 일` / 신혜정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11월 15일
유구한 일
― 갤럭시


신혜정




마당을
아무것도 하지 않을
마당을

창문을
초록 이파리가 보이는
창문을

초록 이파리를 따라갈
자동차 키를
욕망을

아무것도 하지 않을
욕망을

희망을
마지막 이파리가 떨어질
희망을

우리는 이야기했지

앞서서 웃고
뒤따라가며 멈칫
절망했지
정말

성급하게 손을 뻗었어

우리우리 다 버리고 떠나자
은하로 가자

달과 목성
그를 따르는 위성들
네 개의 나란한 갈릴레오 위성들로

토성이 삼각형을 이루는
시월

마당에서 불을 피우고
음악을 듣고 있었지만 우리는 곧잘
다시 떠났지
먼 우주를 향해

줌을 당길수록 별들은 점점
바삐 움직이고




▶우리은하의 나선형 끝에 ‘우리’ 지구가 있다고 믿는 우리는, 훌쩍 떠나고 싶은 여행자의 마음이 되어 은하로의 탈출을 갈망한다. 가방 속에 하나씩 은하수를 담고. 저마다의 갤럭시가 마당에서 줌을 당겨 미지를 끌어온다. 그 미지를 재현하듯 불 지핀 화덕, 음악과 당신으로 충만해지는 공간. 가을의 서늘한 공기와 우리의 온기가 만나는 지점.




ⓒ GBN 경북방송




▶약력
   2001년 대한매일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라면의 정치학』 『여전히 음악처럼 흐르는』
   산문집 『왜 아무도 나에게 말해 주지 않았나』 『흐드러지다』 등이 있음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11월 1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머물다 간 자리` / 한성근 시인..
‘스타트업이 미래다’ 포항형 창업 생태계 조성 美샌디에이고에서 답 찾았..
주낙영 경주시장, 해오름동맹 도시 간 고향사랑기부금 교차 기탁행사 가져..
김석기 국회의원, 신경주역 일일 명예역장에 위촉!..
경주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문화출판소 ‘동네이야기’ 활동가 모집..
경주시, 황오동 원도심 마을방송국 운영 교육 수료식 가져..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떡국 나누기 행사 개최..
동국대학교 WISE캠퍼스 일본 대학 교류 및 불교협력 확대..
이철우 도지사, 전통시장에서 장바구니 물가 직접 챙겨..
김정재 국회의원 설 맞이 민생탐방..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다 저녁때, 구들장에 깔린 군용 담요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요 꽉 쥐고 .. 
머물다 간 자리 한성근꿈꾸는 천지간에그 어디에도 없을 것 같은 무아의.. 
그때 나는 뜨거워지고 있었다 무대는 들끓었고 노래는 완벽했다 마지막 후..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