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7-15 오후 08:39: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국수를 기다리며` / 권순해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국수를 기다리며


권순해




빗방울이 유리창을 놓지 않고 있는 국숫집

앞을 보지 못하는 여자와
앞이 보이는 여자가 창가에 앉아

사람들의 힐끔거리는 호기심도 아랑곳하지 않고
식탁을 더듬거리는 젊은 여자 손에
젓가락을 쥐어주네

국수 위에 올라있는 고명들
하나하나 불러주네

앞을 보지 못하는 여자는
고개를 끄덕이며 손끝으로 국수 그릇을 읽네

‘색이 고와서 먹기 아까워 엄마’

모녀가 주고받은 말들이
만개한 봄꽃처럼 식탁에서 피어나고

가끔 헛짚은 젓가락질로
말간 웃음을 건져올리네

어느새 비 그치고
멀리 봄빛 입은 산 하나가 창을 열고 들어오네

국수 나왔습니다




▶ 주문한 국수를 기다리는데 뜬금없이 어떤 풍경이 내 안으로 들어왔다. 될 수 있는 한 국수가 늦게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스케치를 시작한다. 따뜻하고 아름다운 풍경에 왜 울컥, 하는지. 퉁퉁 불은 국수를 먹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시집 『가만히 먼저 젖는 오후』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창밖을 읽는 밤 .. 
빗물 상담소―낮과 밤 .. 
탁란의 계절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