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3-03 오후 06:56: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첫눈` / 조한풍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21일
첫눈


조한풍




하얗게 천상의 허물이 볏겨진다
저만치 바람이 지나가는 것처럼

아련한 그 여름밤
푸른 별들의 잔해 속 그녀의 모습을
붉은 노을로 한 아름 안아다가
봉선화 잎으로 싸놓았던 손톱

그 아린 속살에서
신기루처럼 솟아난 희디흰 반달
아직 발그레 시간이 흐르고 있다
그리고 첫눈이 내린다

그렇게 이루어진다 했던 첫사랑은
엄니 말씀처럼 해마다 아련하지만 새롭다.




▶첫눈, 그 해 겨울에 내리는 초설을 첫눈이라 했다. 우린 한때 거리의 가로수가 나목에 될 무렵부터 첫눈을 그렇게 고대했는지 모르겠다. 대부분 이성과의 기약 때문이었을 것이다.
첫눈과 이성과 기다림과 그 행운의 기대는, 엄니가 첫눈이 내리는 날까지 손톱에 물 드린 봉선화 꽃물이 지워지지 않으면 첫사랑은 이루어진다고 했다. 지금은 손톱에 물들었던 붉은 부적의 힘도 잃어버린 시대에 살고 있지만 그때의 그리움만은 아직 아른 한 노을빛에 묻어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82년 <아동문학 평론>「숲에서」외 1편 동시 천료, 
   1997년<농민문학>「부친수필」외 4편 시 당선
   수상: 농민문학작가상, 단국문학상
   현) 계간<농민문학> 편집국장
   시집 『바람의 입술』 『천둥의 샘』 『소부리의 꽃』 
   서사시집 『세발달린 까마귀를 찾아서』 인문철학서『易으로 세상을 묻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2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라질 물의 속도로` / 최보슬 시인..
경주여자정보고 학생 차명상수업 진행!(문화학교 인지천)..
예천군 공직자 특화 교육 ‘예천야학’ 운영..
경북도, 부대변인제 서울권역 까지 확대… 4인 체제 가동..
봉화군, 올해도 중고등학교 입학생 교복구입비 지원..
2024 갑진년 정월대보름 달맞이 행사 개최..
상주시보건소 저출산 대응 ‘2030청년 간담회’ 진행..
이철우 경북도지사, 산림청 초청 특별 강연..
경북 DX산업 뉴패러다임, 디지털 대전환 성과공유회 개최..
동국대 WISE캠퍼스 2024년 로컬콘텐츠 중점대학 선정 및 협약식 참석..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사라질 물의 속도로최보슬나 없이 나는 어디로 갈까물로 그린 그림이 미끄.. 
기분이 좋습니다 이노나언제나 하나씩 모자라는 편이어서 할 일을 남겨.. 
응달의 여인김종태  여인이 선 자리에 메타세쿼이아 푸른 그늘이 근심처럼..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