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4-13 오전 10:0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라질 물의 속도로` / 최보슬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2월 27일
사라질 물의 속도로


최보슬




나 없이 나는 어디로 갈까

물로 그린 그림이 미끄러진다
계단 밑의 계단을 슬픔이라 불렀지

가장 알맞은 나를 얻기 위해
잘라둔 비밀들을 발에 감추면

웅크린 운명은 보지 못한 꽃잎처럼 그려지겠지

바람이 불고
약한 비가 내리고

그럴 줄 알았어
우리의 얼굴이라는 것이

사라질 물의 속도로
내가 없는 나의 속도로

해명되지 않은 사진 속
박제돼 버린 얼굴로

천국이 굳게 닫힌 얼굴로

계단을 오르는 이야기
정말 그뿐이었는데
계단 밑은 한 칸 한 칸 뒤척일 테지

물 아래로 넘어지는 물
그래서 그려지는 것들이 있다

마른 물과 젖은 땅은 헤어지고
옅어지고 말라가고

가까운 시선일수록
멀게 있을 거란 말을 믿어야 했다

과거를 위해 걷고 나면
한동안 완성되는 침묵의 얼굴

네가 선한 계단을 내려가는 물방울이라면
그래서
창밖을 내다보면

몇 송이의 장미가 먼저 저물고
계단이 계단을 쌓는 동안

모래성이 선명한 기준을 무너뜨린다

안녕, 영원

배웅은 쓰다듬는 것이자 너를 위해 흘러가는 것

땅밑으로 어린 물이 그려지고
손을 숨긴 공들이 저 멀리 던져지고
없는 네가 나한테로 돌아오는 일

어둠에 묻힌 하얀 개가 짖고 있다
소리는 순간적으로 사라진다

안녕, 지금

가장 알맞은 꿈을 얻기 위해 마른 잠이 쏟아지고
꿈속의 물들은 어떤 소리를 낼까

네가 있는 너의 속도와
가시가 없는 장미의 속도

모든 것이 잠들어 있을 때에

흐르고 있다

너는 단단한 물의 계단을 오르고 있다.




▶떠나려는 잔상들을 모아봅니다
모은 것은 다시 흩어지고, 내게 시란 이런 것입니다
말 그대로 만나고 헤어지고 헤어질 것을 알면서도 만나야하는 일
그것입니다 시는 그것이었습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23년 문학뉴스 & 시산맥 신춘문예로 등단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2월 2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강덕 시장, “일자리와 정주여건 혁신 통해 선진 도시로 나아갈 것”..
미래를 위한 소중한 한 표, 5, 6일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참여하세요!..
포항시 여성폭력상담소·보호시설 종사자 간담회 개최..
포항시 북구보건소, ‘찾아가는 초보맘 이유식 교실 시작’..
포항시, 청년농업인 영농 정착 지원사업 대상자 추가 모집합니다!..
남구보건소, 장애인 스포츠 재활 ‘게이트볼 운동교실’ 운영..
포항 이차전지 미래 로드맵 수립! 글로벌 배터리 허브도시 ‘퀀텀점프’..
포항 호미곶 지역특화 맥주 개발 활성화를 위한 사업설명회 개최..
포항시, 사전투표 하루 앞두고 투표소 현장 점검 ‘철저하게 준비’..
대만 가족관광객, 벚꽃과 함께 경주를 느끼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나이테최재영잘려진 나무를 읽는다분주했던 시절들을 기억하는지 선명한 경계.. 
나무는 꽃의 말을 모르고 조재학 벼랑 끝에 병꽃나무가 떼 지어 피었습니.. 
능내역 1 노해정 호수에서 피어난..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