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5-20 오후 05:09: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나무는 꽃의 말을 모르고` / 조재학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4월 02일
나무는 꽃의 말을 모르고


조재학



벼랑 끝에 병꽃나무가 떼 지어 피었습니다

붉은병꽃은 입술에서만 맴도는
붉은 전설傳說 한 모금을 머금고 있는 듯합니다

다소곳 고개를 숙인 품이 차라리 하늘을 잊고
계곡의 차가운 물소리에 귀를 대자고 하는 듯도 합니다

초록초록 내리는 오월의 빗물에 그냥 얼굴을 내주고 있는 듯이도
보입니다만

나무는 꽃의 말을 모르고 나는
나무의 말을 모르는 봄입니다

초록 사슴이 살고 있다는 천주호에 닿으려고
우리는 빗길도 마다 않고 걸었습니다.

당신에게서 듣고 싶었던 말들이 잡풀처럼 일어납니다
사선으로 몰아오는 비바람이 누운 풀을 일으킵니다

잠자는 이의 고요한 얼굴을 좀 더 보려고 다가가다가 그때마다
침대 모서리에 정강이를 찧곤 했다는 그녀는
그때 부어오른 정강이가 붉은병꽃 색이었다고 웃습니다

숙소를 빠져나온 우리는 이끼 낀 절벽 아래를 걸었습니다
비가 왔습니다




▶포천아트벨리를 찾은 날, 우리는 비를 맞으며 걸었습니다. 오르막길에 아니 내리막길이 되기도 하는 그 길옆에 붉은색 병꽃이 무리지어 피어있었습니다. 어쩌면 자줏빛에 더 가까웠는지도 모를 이 이쁜 꽃들이, 그들을 보고 웃어주는 나에게 시를 선물해주었습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98년 《시대문학》으로 등단
   2016년 경상북도문학상
   시집 『굴참나무의 사랑이야기』 『강 저 너머』 『날개가 긴 새들은 언제 오는가』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4월 0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 주산활용 뇌건강지도사&슐런지도사 양성과정 수료식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나무의 파문` / 김왕노 시인..
한국가수협회 경주시지회,어버이날 맞이 어르신들을위한 찾아가는 음악회 개최!(불국성림원)..
경북문화관광公, 윤리경영실천 결의대회 개최..
경주시의회, 제62회 경북도민체육대회 선수단 격려 방문..
경북의 유산 창조적 계승! 독립정신 확산!..
월성원자력본부, 경주시 양남면 주민화합 한마당 행사 후원..
경북-강원-충북 연결하는 단산~부석사간 도로 개통!..
경북도민체전 포항시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경주시 행정점수는 A+”··· 경주시, 올해 정부합동평가서 ‘최우수’선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나무의 파문   ​ 김왕노​​나무가 파닥이는 것은 바.. 
기다리는 I양해연I는 기다리고 있다어제도 기다렸다기다리는 동안 창가의 .. 
아몬드 푸른 꽃그늘 아래 서승석아몬드꽃 하얗게 물드는 3월 말애연하고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