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0 오후 05:3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나무의 파문` / 김왕노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14일
나무의 파문  


김왕노




​나무가 파닥이는 것은 바람의 힘을 빌려
나무의 말문을 연 것이다.
바람이 불면 바람과 어울려 아우성치는 나무
그 파닥이는 푸른 소리가
겨우내 침묵으로 익혀온 말이라는 것을 안다.
숲에서 폭포같이 쏟아지는 나무의 말이
소리의 강물을 이루어 끝없이 출렁대어
먼 곳으로 흘러가며 세상을 푸르게 물들이는 것을
예민하지 않는 사람도 다 아는 것이다.
갑자기 불어오는 바람에 세차게 파닥이는 나뭇잎
혁명의 선언서를 읽는지 파닥이는 소리 한번 크다.
나무는 바람의 힘을 빌려 끝없이 외치면서 자란다.
외치는 만큼 자라 이마의 땀을 식히라고
지친 몸 와서 쉬다 가라고 촘촘한 그늘을 짠다.
수백 년 나무의 나이테가 둥근 것은 나무의 외침이
제 몸에 만든 단단한 파문이기 때문이다.




▶나무는 늘 철전팔기를 가르치고 직립을 가르친다. 나의 기억이 푸른 것은 내가 오가다가 만난 나무 때문이다. 어릴 때 내가 잘못했을 때 어머니가 종아리를 찰 지게 때린 회초리도 나뭇가지로 부터 왔다. 어머니가 빙의되어 늘 나를 나무라는 나무로 인해 나도 나무처럼 꿋꿋하다. 하여 오늘도 그리운 나무 그리운 어머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경북 포항에서 출생. 《매일신문》 〈꿈의 체인점〉으로 신춘문예 등단. 
  디카시 〈포착과 직관, 이미지 확산의 빅뱅으로 시와 편견〉 평론 등단.
  시집으로 『황금을 만드는 임금과 새를 만드는 시인』, 『슬픔도 진화한다』, 『말달리자 아버지(문광부 지정도서)』 등 다수
  한국해양문학대상, 수원시문학대상, 박인환 문학상, 지리산 문학상 등 다수
  현재 한국 디카시인협회 상임이사, 시인축구단 글발 단장, 한국시인협회 이사, 웹진 《시인광장》 발행인 겸 편집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1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탁란의 계절` / 김다솜 시인..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롯데케미칼, 이차전지 소재 산업 협력 맞손..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공급업체’ 추가 선정 공모..
재경포항향우회, 포항 전통시장에서 고향사랑 장보기 행사 개최..
비효율적 행정규제 타파! 포항시, 규제개혁위원회 개최..
포항시여성단체협의회, 여성리더십 역량강화 위한 성인지력 향상 교육..
‘2024 포항국제불빛축제’ 해외도시 대표단 방문으로 국제교류 화합의 장..
포항시 올해의 책 ‘2024 원북원 포항 서평 공모전’ 개최..
북구보건소, 2024 의료급여수급권자 국가건강검진사업 설명회 개최..
포항시, 농촌협약 공모사업 선정! 국비 포함 343억 원 확보 쾌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빗물 상담소―낮과 밤 .. 
탁란의 계절 .. 
자라지 않는 골목_인사동소하우산과 우산이 겹쳐지듯지붕과 지붕이 겹쳐져서..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