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3-03 오후 06:56: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종합

신라향가문화원 창립기념식 개최!

신라사람들과 삶의 정서를 가장 잘 볼수 있는 신라향가를 알리기위한 시작.
향가에 깃든 신라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자리.
2023년 11월 28일 화요일 오후 6시 30분부터 경주 예술의전당 지하 센텀뷔페에서 가져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30일
ⓒ GBN 경북방송

경주시에서 신라향가문화원의(원장 정민정)창립기념식이 열였다.
지난 11월 28일 화요일 오후 6시 30분부터 경주 예술의전당 지하 센텀뷔페에서 펼쳐진 창립기념식에는 경주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문화예술인들과 신라역사에 관심과 애정을 가진 각개각층의 지도자들과 지역민들이 자리를 함께 해 창립기념식을 가졌다.
ⓒ GBN 경북방송
ⓒ GBN 경북방송

이해운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에는 경상북도의회의 배진석 의원, 경주시의회 이진락 시의원, 경주문화원 조철재 원장의 축사로 축하를 했으며, 참석내빈들의 축사에서는 “향가시낭송이 많은 시민들에게 흥미를 주고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특별히 김억조 동국대 교수의 “왜 경주에서 신라 향가 열풍인가?‘ 강의가 있었으며, 향가낭송에 정민정 원장의 ”모죽지랑가“, 최소현 낭송가의 ”찬기파랑가“, 손성자 낭송가의“원왕생가”, 황용석 낭송가의 “ 안민가” 공연과 , 향가창에 허화열명인의 “제망매가” 허화열,박순금 공연자의 “처용가”로 낭송과 노래로써 전달되는 향가의 다양한 공연을 함께 수 있었다.
ⓒ GBN 경북방송

신라향가문화원의 특징은 양주동 박사의 해독과 경주 관공서의 서각 작품인 현대 해석을 같이하며  향가를 낭송하는 것으로,
신라향가문화원의 정민정 원장은 향가의 보급과 낭송을 통해 향가의 인식을 높이고 우리 고유의 시가가 향가의 발원지인 경주에서 많이 애송되기를 바라며, 나아가 향가창 , 향가 시극 등의 창의적인 해석과 다양한 장르로 발현되어 새로운 향가 작품을 발전시키고 전통적인 향가에 새로운 요소를 추가하려는 등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정민정 원장은 동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고 이임수 교수에게 고전문학을 배우며 향가에 대한 애정을 갖게 됐다. 현재 경주문예대에서 시낭송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3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라질 물의 속도로` / 최보슬 시인..
경주여자정보고 학생 차명상수업 진행!(문화학교 인지천)..
경북도, 부대변인제 서울권역 까지 확대… 4인 체제 가동..
봉화군, 올해도 중고등학교 입학생 교복구입비 지원..
예천군 공직자 특화 교육 ‘예천야학’ 운영..
2024 갑진년 정월대보름 달맞이 행사 개최..
이철우 경북도지사, 산림청 초청 특별 강연..
경북 DX산업 뉴패러다임, 디지털 대전환 성과공유회 개최..
상주시보건소 저출산 대응 ‘2030청년 간담회’ 진행..
동국대 WISE캠퍼스 2024년 로컬콘텐츠 중점대학 선정 및 협약식 참석..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사라질 물의 속도로최보슬나 없이 나는 어디로 갈까물로 그린 그림이 미끄.. 
기분이 좋습니다 이노나언제나 하나씩 모자라는 편이어서 할 일을 남겨.. 
응달의 여인김종태  여인이 선 자리에 메타세쿼이아 푸른 그늘이 근심처럼..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