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2 오후 06:38: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청소년 > 대학교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3일 개막

4일까지 금장대 앞 형산강 둔치에서 열려
지역과 대학이 협력하여 상생 발전하는 축제 만든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3일
ⓒ GBN 경북방송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체’가 오는 5월 3일 금요일부터 4일 토요일까지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둔치에서 열린다.

신라 시대에 시작된 연등회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에 되살려 개최되는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3일 금요일 개막축하공연을 시작으로 4일 토요일까지 유등 및 장엄등 전시, 제등행렬, 다양한 체험, 페스티벌,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등으로 진행된다.

지난달 28일부터 금장대 옆 강변에 400여미터에 걸쳐 조성한 형산강 연등숲에 1500개의 연등을 밝혀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경주의 새로운 야경과 함께 축제에 대한 기대감을 주고 있다.

올해는 행사가 더 풍성해진다. 형산강에는 부교를 띄워 강을 가로질러 연등숲의 장관을 즐길 수 있다. 둘째 날 부교 위에서 소원 유등을 띄울 수 있다. 강 위에 띄우는 수상등과 둔치에 장엄등도 더 늘려서 올해는 석가탑 등을 비록해 다양한 60여점의 장엄등을 밝힌다. 행사장에는 20미터 길이의 소원연등터널도 설치해서 시민들이 소원을 적어서 연등터널에 걸 수 있도록 했다.
ⓒ GBN 경북방송

3일 금요일 저녁 5시 30분부터 송소희와 두 번째 달의 축하공연으로 축제의 막을 올린다. 개막식에서는 연등점등 퍼포먼스로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숲을 화려하게 밝힌다.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이 금장대 야경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이어 연등문화축제의 백미인 제등행렬이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경주 시내에서 펼쳐진다. 제등행렬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신도,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재학생과 경주시민 등 3천명이 형산강 둔치를 출발하여 경주여고, 동국대 네거리, 성건동 주민센터, 중앙시장, 신한은행 네거리를 지나 봉황대에 도착한 후 화합의 한마당으로 이어진다.

행사장에는 3일부터 4일까지 연등만들기를 비롯한 다양한 어린이 체험 행사가 계속된다.

4일 토요일 3시부터 동국대 학생들과 경주시민이 함께 행사장 주변과 형산강 일대 환경 정화 캠페인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형산강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친다. 5시 특설무대에서 연등문화 페스티벌과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스프링 페스티벌이 열린다.

4일 밤 8시부터는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행사가 이어진다. 참가자들의 소원을 담은 색색의 유등이 형산강을 가득 밝히면 폭죽쇼와 함께 연등문화축제가 막을 내린다.
ⓒ GBN 경북방송

연등문화축제가 끝난 뒤에도 유등 및 장엄등은 6일 월요일까지 전시되며 형산강 연등숲은 17일 금요일까지 형산강을 밝히며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지역 기관, 단체, 시민과 대학이 함께 지역 발전을 위해 상생하는 축제의 장이다. 경주 고유의 문화 축제에 지역민과 관광객 여러분께서 많이 오셔서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 행사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불국사가 주최하며, 경상북도, 경주시,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한국수력원자력(주), BTN 불교TV,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후원한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홍익기무공’ 반만년 한민족 인체생명에너지 기! 생산 저장 순환의 비밀 세상에 공개되다
최용석 도예전 ‘불꽃의 산수화 –일맥상통展-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각 목련` / 이경준시인
포항시청 출입기자 봉사단, ‘즐거운 인생’ 난타 팀과 봄철 환경미화 활동 펼쳐
영덕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통합지원(CYS-Net) 2차 실행위원회 개최
용강동, 어버이날 맞이 효(孝) 경로잔치 개최
포항권투 권 범, 프로복싱 슈퍼미들급 한국챔피언 결정전 진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어머니와 소나무` / 주선미 시인
포항시청소년재단 경상북도 청소년참여기구 연합워크숍 참가
경주시, 축구종합센터 3순위 우선협상대상지 선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간빙기의 조문 정재리 눈 녹은 오후는 주먹을 꼬옥 쥔 채그늘진 곳만 하얗지장례식.. 
어머니와 소나무 주선미 어머니의 굽은 허리에는사립문 밖 소나무가 앉아있다 짓누르.. 
나무 무덤 서 정 화반얀나무 너른 품에 층층 앉힌 무덤들죽은 아기 .. 
오염된 눈(眼)박 봉 준 눈에 뵈는 게 없다고 농담처럼 투정 부리던 그녀가 백내장 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