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1-23 오후 11:52: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안전성 제고・미래 성장동력 육성 중심 조직 재정

현장 정비부서 보강, 새만금사업실 신설, 혁신성장팀 가동 등
처․실장급 승격자 사업소 전진 배치로 현장중심 경영 구현

임영록 기자 / pa609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 GBN 경북방송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원전 안전성 제고, 미래 성장동력 육성 및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 선도를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원전 안전성 제고
한수원은 원전 안전성 제고를 위해 본사 및 사업소 지원부서 인력을 축소하고, 현장 정비부서 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한편, 본사 기술전략본부의 엔지니어링처를 발전본부로 이관해 운영-정비-엔지니어링 기능 일원화를 강화하였다. 이와 함께 보안정보처를 기존 관리본부에서 기술전략본부로 이관해 4차 산업기반 기술을 원전 안전운영에 앞당겨 접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미래 성장동력 육성
회사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해외사업 조직도 강화됐다. 이집트 엘다바원전 2차측 EPC사업 참여를 위한 이집트사업추진팀을 신설했고, 해외수력실을 2개 팀으로 확대․개편했다. 또, 새만금사업실과 양수건설추진실을 신설해 신재생사업에도 힘을 실었다.

 혁신성장 정책 선도
이와 함께 우리나라 대표 공기업으로서 사회적가치 실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해 신설했던 일자리창출․국정과제추진실 내에 혁신성장팀을 신설,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수원은 이와 같은 조직개편과 동시에 주요 처․실장급 54명에 대한 승격 및 보직 이동을 단행해 개편조직의 조기안정화도 도모했다. 특히 18명의 신규 승격자 가운데 72%(13명)를 발전소 현장에 전진 배치해 현장 중심의 경영방침을 실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이동을 통해 최우선적으로 원전 안전 운영과 핵심 경쟁력을 높여 국민 신뢰를 확보하고자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 원전수출, 신재생사업 확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정부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해 최고의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임영록 기자 / pa609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청출입기자봉사단, 포항동네방네예술단 이웃돕기 성금 277만원 기탁
경북도, 美 진출 기업, CES 참가업체 기업인과 수출확대방안 논의
포항동네방네예술단, 불우이웃 돕기 성금277만1천원 전달
박명재 의원, “영일만대교 건설의 꿈 영글어가고 있다”
대구 홍역 유행, 경북 홍역 환자 2명 발생 !
경주시 인사발령 조서 (6급이하 전보) - 19. 1. 14 子 -
이철우 도지사, 미 방문 일주일 내내 투자․통상 발품... 시장확대 주력
영주시가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차재근 지역문화협력위원회 공동위원장, 초대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에 선임
최동호 시인, 러시아 모스크바대학서 출판 기념회 및 북경 시낭독회 가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감은사 강봉덕팽팽한 허공이 균형을 잡고 있다늘 마주보고 서 있는 그들은 맞수다쉽.. 
포항시립합창단(단장 최웅)은 오는 6월 21일(목)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10.. 
명검  최동호 검의 집에서 일단 검을 뽑으면 그것은 검이 아니라 칼이다. .. 
* 남자의 사랑은 감성적이고 여자의 사랑은 이성적이라는 것을 사랑하던 여자와 헤어..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