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0 오후 05:3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아몬드 푸른 꽃그늘 아래` / 서승석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01일
아몬드 푸른 꽃그늘 아래


서승석




아몬드꽃 하얗게 물드는 3월 말
애연하고 한적한 석양 무렵
까마귀 몇 마리 고즈넉이 나르는
오베르 쉬르 와즈Auvers-sur-Oise 빈 들에 서 보면
길은 있으나 출구가 없는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절박한 심경이 또렷이 보인다

반 고흐가 두 달 남짓 머물며
70여 점의 그림을 그리며 마지막 생을 불태웠다는
‘라브 여인숙Auberge Ravoux’ 담벼락에도 교회 지붕 위에도
이끼 낀 앙상한 나뭇가지며 돌부리에도
아직도 그의 시선과 체취와 절규가 남아있는 듯

그가 처음에 목사가 되려 젊은시절 체류했던
벨기에의 탄광촌 몽스에서부터
반 고흐 미술관이 있는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을 거쳐
화가의 발자취를 따라 지구를 몇 바퀴
이제 그는 가고 없는 적막한 프랑스의 오베르 쉬르 와즈에서
극동에서 14시간을 날아온 나는
작고 허름한 카페에 앉아 거룩한 의식처럼
술잔 위에 구멍이 숭숭 난 찻숟가락을 얹고
그 위에 또 각설탕을 얹고
초록빛 술병을 조심히 기울여
똑똑 떨어진 압셍트를 음미하며
짙은 감흥에 취해본다

반 고호의 투명한 영혼과 나의 노오란 광기가 만나
까마귀 나르는 밀밭 위에서 한바탕 흐드러지게 춤을 춘다

테오와 나란히 누운 그의 초라한 무덤 위에
따사한 햇살이 잠시 애수처럼 내려앉을 뿐




▶삭정이에 이는 매서운 북풍 같은 고흐의 그림에 매료되어 수없이 그의 전시회를 관람하였다. 그리고 그의 고독과 광기의 흔적을 더듬어보려 그가 살던 곳, 잠든 곳을 찾아도 보았다. 뭉클한 감동을 주는 예술혼의 시원을 찾아서......
이국 소녀의 가슴을 적시는 고흐의 처절한 조형적 투쟁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3년 《유심》 평론 부문 신인상 
   시인, 예술평론가, 한불문화예술협회 회장
   시집 『자작나무』 『흔들림에 대하여』 『사람 사랑』 『그대 부재의 현기증』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0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탁란의 계절` / 김다솜 시인..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롯데케미칼, 이차전지 소재 산업 협력 맞손..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공급업체’ 추가 선정 공모..
재경포항향우회, 포항 전통시장에서 고향사랑 장보기 행사 개최..
비효율적 행정규제 타파! 포항시, 규제개혁위원회 개최..
포항시여성단체협의회, 여성리더십 역량강화 위한 성인지력 향상 교육..
포항시 올해의 책 ‘2024 원북원 포항 서평 공모전’ 개최..
‘2024 포항국제불빛축제’ 해외도시 대표단 방문으로 국제교류 화합의 장..
북구보건소, 2024 의료급여수급권자 국가건강검진사업 설명회 개최..
포항시, 농촌협약 공모사업 선정! 국비 포함 343억 원 확보 쾌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빗물 상담소―낮과 밤 .. 
탁란의 계절 .. 
자라지 않는 골목_인사동소하우산과 우산이 겹쳐지듯지붕과 지붕이 겹쳐져서..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