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후 01:50: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못의 항변` / 최휘웅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7일
못의 항변

최휘웅


못을 박을 때마다 심장이 오그라든다.
간헐적인 울림이 위태롭게 날 받치고 있다

삶의 의미는 못으로 오금을 박아야 확인이 될 수 있다

못을 박을 때마다 피 흘리는 눈물을 본다.

한쪽 벽면에 아찔하게 꼽혀 있는 못의 기교는 녹 쓴 아픔의 또 다른 이름이다.
벽의 신음을 억지로 틀어막고 있는 잔인함이 묻어난다.

우리는 열심히 못을 친다.
나무에, 시멘트에, 간혹 허공에도 못을 친다.

망치로 두들겨 맞은 못이 복수하듯 벽을 뚫고, 가슴을 뚫고, 세상을 뚫고 갈 때마다 우리의 삶이 너절하게 꿰매지고, 구멍이 나고, 엉킨 분노를 목 밑으로 밀어 넣는다.

못은 그저 못일 뿐인데 너의 손에 쥐어지면 나의 가슴에 구멍이 난다. 그 구멍을 막고 있는 못은 내 죄가 아니라고 항변한다.

불가항력에 갇힌 피조물의 항변

너도 나도 내 죄가 아니라고 고개를 들지만 날이 새면 우리는 못 자국을 품고 누군가의 가슴에 또 못을 치기 위하여 지하철을 탄다.



▶현대의 삶은 욕망충족을 위하여 경쟁하고 투쟁한다. 상대를 속이고 압박하기도 한다. 우리는 생존을 위하여 수없이 못을 박는다.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인 현대인들은 모든 책임을 피조물인 못에게 돌리며 아픔을 틀어막고 있지만 상처뿐인 못 자국을 안고, 못 치는 행위를 멈출 수 없는 자기모순에 빠져있다. 이런 생각이 이 시를 쓰게 된 동력이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82년 월간 『현대시학』으로 등단
   계간 『시와사상』 편집인. 계간 『부산시인』 주간
   시집 『지하에 갇힌 앵무새의 혀』, 『카인의 의심』 등 7권
   평론집 『억압. 꿈. 해방, 자유, 상상력.』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최휘웅 현대시학 시와사상 부산시인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한양대학교국제교류위원회 경주춘추관에서 행사 가져
2019 제47회 신라문화제 서막, 퍼레이드로 화려한 시작을 알리다!!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중등교사 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
37년 전통 포항권투, 전국 프로 아마추어 복싱대회 선수 11명 총출동, 포항시 복싱 위상 더 높인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의 얼굴` / 박정서 시인
제6회 선덕여왕대상 수상자 발표
세계챔피언 배출 포항권투, 전국직장인복싱대회 2연패 향해 순항
신라문화제특집 신라천년예술단의 공연 성황리에 치러져!!!
예천군, 가족여행은 즐길거리 가득한 예천장터농산물축제장으로 오세요
경주의 추억과 구절초가 함께한 꽃보다 아름다운 그대〈7080얄개들의 복고축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혹등고래 정채원 이따금 몸을 반 이상 물 밖으로 솟구친다 새끼를 낳으러 육천.. 
아버지의 강 윤종남꽃샘바람이 불면 아버지는 들로 나가잠을 덜 깬 흙을 깨워 햇..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서하 &nbs..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