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후 01:48: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리, 가깝고도 먼` / 조미희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9일
우리, 가깝고도 먼

조미희


세상에는 다양한 우리들의 규정이 있네
동그란 우리 네모난 우리 찌그러진 우리
오륜마크처럼 조금씩 발 담근 교집합의 우리

우리는 꽃밭처럼 향기롭고 
폭탄처럼 무섭네

흩어져 있는 잡담과 과도한 뒷담화의
다발이 물웅덩이에서 썩어갈 때 
우리는 깊이깊이 계면쩍은 사람
생몰 연도를 모르는 멸종동물처럼
기착지와 기착지로 떠도는 새 떼처럼
가깝고도 먼 우리들

꽃밭에 갔다가
우리라는 온갖 도형적 인간들을 만났네
두 손을 모으고 손톱을 만지작거리며 
우리로의 진입을 넘보곤 했네
모든 전쟁은 우리끼리 하네
저쪽의 우리와 이쪽의 우리,
우리라는 말,
진영을 바꾸어가면서 얼마나 친절한 유대감인가
하지만, 가해와 박해 학살자까지도
우리라는 동그라미 속에 존재한다네

우리는 아름답고 추해서
우리를 무너트리고 또 건설하는 실수를 저지르네
나와 당신은 늘 가깝고도 먼 우리일 것이네



▶우리는 자주 꽃밭처럼 향기롭고 폭탄처럼 무서운 우리라는 울타리 속을 기웃거린다.
때론 망가지더라도 향기를 함께 맡기를 원한다. 그 정도는 감수해야 이 군중 속의 외로움을
견딜 수 있다.
오늘 폭탄을 던지는 자는 바로, 나라는 사실...
기억해 두자.



ⓒ GBN 경북방송




▶약력
   2015년 『시인수첩』 신인상
   2019년 아르코 창작기금 수혜
   시집『 자칭 씨의 오지 입문기 』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조미희 시인수첩 아르코 자칭 씨의 오지 입문기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한양대학교국제교류위원회 경주춘추관에서 행사 가져
2019 제47회 신라문화제 서막, 퍼레이드로 화려한 시작을 알리다!!
경북교육청, 2020학년도 중등교사 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
37년 전통 포항권투, 전국 프로 아마추어 복싱대회 선수 11명 총출동, 포항시 복싱 위상 더 높인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의 얼굴` / 박정서 시인
제6회 선덕여왕대상 수상자 발표
세계챔피언 배출 포항권투, 전국직장인복싱대회 2연패 향해 순항
신라문화제특집 신라천년예술단의 공연 성황리에 치러져!!!
예천군, 가족여행은 즐길거리 가득한 예천장터농산물축제장으로 오세요
경주의 추억과 구절초가 함께한 꽃보다 아름다운 그대〈7080얄개들의 복고축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혹등고래 정채원 이따금 몸을 반 이상 물 밖으로 솟구친다 새끼를 낳으러 육천.. 
아버지의 강 윤종남꽃샘바람이 불면 아버지는 들로 나가잠을 덜 깬 흙을 깨워 햇..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서하 &nbs..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