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2 오후 03:32: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종합

골목이 멋진 정원으로 변신! GreenWay, 이제는 골목으로 뻗어나간다!

- 시민과 함께 골목 내 정원을 가꾸는 “초록골목가꾸기 사업”
- 골목정원 조성으로 주민 간 소통과 마을 커뮤니티 증진 기대!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4일
ⓒ GBN 경북방송
포항시는 ‘2019 초록골목가꾸기 사업’을 통해 남구 해도동과 북구 양학동에 골목정원 2개소를 조성하였다.

초록골목가꾸기 사업은 철길숲, 송도 솔밭 등 도심 내 대규모 녹지축과 생활권 주거지 내 소규모 녹지공간 사이에 녹색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추진 중이며, 유동인구가 많은 △동 행정복지센터 △버스정류장 △공원 △학교 등을 연결하는 골목을 중심으로 주민과 함께 정원을 가꾸는 사업이다.

ⓒ GBN 경북방송
올해는 남구 해도동 1개소, 북구 양학동 1개소 등 총 2개소에 대해 골목정원을 조성했으며, 포항시는 도심 내 녹시율(綠示率, 실제 사람의 눈으로 파악되는 녹지의 양) 증가 및 주민 커뮤니티 활성화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도동 골목정원은 유동인구가 많지만, 가로수가 없어 삭막하던 해동로 88수족관 사거리에서 동해큰시장 입구에 이르는 인도 약 200미터 구간에 조성되었으며, 사계절 내내 푸르름을 유지하는 ‘에메랄드그린’과 ‘송엽국’을 상자정원 40개에 식재하여 삭막한 인도를 꽃과 나무가 자라는 아름다운 보행로로 변신시켰다.

특히, 시민에 의한 골목정원 관리를 위해 인근 상인 및 주민의 신청을 받아 상자정원 40개에 대해 시민관리자를 지정하였으며, 관리자는 물주기, 잡초제거, 청소 등 정원 관리를 하게 된다.

양학동 골목정원은 양학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양학동 경로당, 철길숲을 연결하는 단독주택 밀집지역내 소골목 5개소에 ‘서양측백’, ‘남천’, ‘영산홍’ 등을 식재하여 집 앞 골목에서 아름다운 정원을 가꾸고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으며, 골목 단위 마을 커뮤니티 증진 및 골목환경 개선에 의한 주민 정서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학동에 거주하는 이 모 씨는 “쓰레기가 쌓이고 벌레가 들끓던 뒷골목이 아름다운 정원으로 바뀌어 골목을 지날 때마다 상쾌한 기분이 들어서 좋다.”며 “골목정원이 계속해서 아름답게 유지될 수 있도록 열심히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철길숲 준공으로 도심 내 중심녹지축이 형성됨에 따라 이제는 주변 생활권 주거지로 녹색 네트워크의 확산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골목정원이 조성되면서 골목의 격자망을 통한 녹지축 연계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도심 정주여건 개선과 더불어 정원가꾸기를 통한 건전한 시민 정서 함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나눔 실천
김석기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가져...경주여성기자협회주관
경주 황성교회, 창립 70주년 맞아 이웃사랑 몸소 실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리마` / 김곳 시인
바르게살기영덕군협의회, 다문화 합동전통혼례식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한 알의 사원` / 강영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서울소재 영일만항 이용 수출입기업 3년째 포항에 거액 기부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식 동물이삼현달도 없는 밤신접살림을 차린 반지하 단칸방에 퍽, 알전구가 나갔다갑.. 
자전거 배우기조영란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