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9:2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신발 한 짝
 
박수림
 
 
길 바닥에 나뒹굴어져 있는 신발 한 짝
누군가는 주인이었을 것이다
찢기고 닳는줄 모르고 멈춤 없이 뛰었을 세월
동행이란 이름은 외롭지 않은
삶의 한켠을 또 외롭게 지키는것
 
구겨진 기다림이 낯선 길 위에서
절름발이로 서 있다
혼자서는 갈 수 없는 거리 바라보며
구석진 곳 자꾸 기웃거린다
엉키지 않으며 흘러갈 세월 있는가
 
얼룩지고 헤진 삶의 시작은
비 새고 바람드는 질펀한 일이지만
짝을 이뤄 평평하게 걸어온 날
붙들고 앉아 기억에 담는 것도 제 일이다
 
넘어져 상처로 붉혀졌던 일
현관에서 밤샘하며 기다렸던 일
신발장 안에 가둬져 암울했던 일
 
체온이 그리운 신발 한 짝
저 혼자 일어서 볼 일이다




▶비가 내리던 출근길
시골 작은 도로에 나뒹굴어져 있던
낡은 운동화 한 짝
때로는 우리에게 따뜻하게
때로는 편안하게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면 하루종일 함께였던.

닳고 닳도록 우리의 곁에서
제 한 몸 기꺼이 희생하였을.....
다른 한 쪽 어디가고
젖은채로 길가를 지키고 앉아 기다림을 시작했을까





ⓒ GBN 경북방송




▶2003년 한맥문학 등단
   숲속시 동인
   민들레 시.화회 회원
   보령문협 회원
   시집: 「꽃잎 하나 터질 모양이다」 「당신을 바라보는 거리」 「네 전부가 내 사랑이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박수림 숲속시 한맥문학 보령문협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2019 KBC전국프로복싱신인왕8강전 포항권투 두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빔밥` / 박종명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6월, 찔레꽃 정선희  섬진강 강가를 달리며 장사익의 찔레꽃을 듣는다. 눈으로 .. 
날짜를 버리다 정지우(鄭誌友) 감자에서 멍든 햇볕이 푸른 싹으로 빠져나가고 있어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