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5:10: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숨바꼭질` / 이현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6일
숨바꼭질

이 현 
 

유월을 쫓느라 어지러워요
라면국물은 아직 마루에서 뜨거운데
녹색 철대문이 툭, 뱉어낸 우체부는
왜 모르는 바다를 들이밀까요
늦기 전에 담벼락 익힌 앵둘 따야 하는데
머리카락 꼭꼭, 마당에 핀 풀을 으깨야 하는데
벼린 날들은 딱딱한 방바닥을 술병으로 굴러다니고
목을 죄는 아우성은 옷가지에 걸쳐 덤벼들어요
바닥을 쓸어 모은 골목에서
사라진 아내와 아이가 백열등으로 골똘해요
귀도 눈도 멀게 만들죠
두렁박 숨비소리로 뭍을 드나들다
말까지 빠뜨린 반버부리*
소리를 운구한 바다 위로
세상은 무덤만 한 파도를 자꾸 몰아오지만
뭐, 끄떡없어요
모르는 바다니까요
엎어버리면 그만이죠
취하면 웃자라는 인생이라
신은 어제와 내일을 또, 저울질할 거예요
차도 안탔는데 자꾸 어지러워요


* 반벙어리’의 경상도 전라도 방언



▶이젠 늙어버린 녹색 철대문을 요즘도 가끔 드나든다. 보라색 가지와 앵두가 총총했던 유년의 한낮. 각종 배지를 달고 마루 벽에 걸려있던 챙모자. 잠을 깨면 온몸은 늘 땀에 젖어 있고 답안지를 움켜쥐었던 손은 잘 펴지지 않았다. 나는 늘 술래였고 어떤 것도 찾아지지 않았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6년 서정시학 신인상
   서정시학회 동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이현 서정시학 서정시학회 미래서정 반버부리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잠든 배` / 류미야 시인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사업선정
영탁 막걸리!! 네가 왜 예천에서 나와?!!
오감만족(五感滿足) 독도새우, 울릉․독도 해역 방류!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방문 신청 접수
이강덕 포항시장, 유치원 및 초등학교 새내기 학생 첫 등교 축하
포항시 북구보건소, 양학동 치매보듬마을 주민설명회 개최
2020학년도 제1회 영어듣기능력평가 빈틈없는 준비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소만(小滿)` / 박솔 시인
선덕여고, 온라인공동교육에 영화사 씨네주 엄주영 대표 초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Her* ―가상현실정재분당신이 다만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는공허를 메.. 
미완성 홍우식 2분의1, 4분의1 나를 접어 본다빠져나가는 시간들어둠.. 
소만(小滿)박 솔꽃밭은 저기, 저쪽 불량배들의 골목 너머에 있다솔체꽃밭으로 건너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